"여름철 무더위 갈증, 술로 달래다간 큰일"

알코올 이뇨작용으로 체내 수분 부족해져 취기·탈수증 유발하기 쉬워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7-30 08:57

00000.jpg

 
#직장인 오 씨(30세)는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 씻고 나면 가장 먼저 냉장고로 향한다. 요즘같이 더운 날에 샤워하고 나면 맥주 생각이 간절해지는 탓이다. 시원한 맥주 한 캔을 들이키면 자기도 모르게 "캬~"하는 감탄사가 터져 나오면서 하루의 피로와 갈증이 한꺼번에 사라지는 기분이 든다.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맥주를 찾는 날이 늘어나다 보니 그의 냉장고엔 항상 술이 채워져 있다. 본격적인 여름철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시원한 술을 마시며 더위와 갈증을 해소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주류업계에 따르면 여름철인 6~8월에 겨울 등 다른 계절보다 맥주 판매량이 20~30%가량 증가한다. 그러나 술로 갈증을 달래다간 건강을 해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은 "차가운 술이 직접적으로 감각세포를 자극해 마시는 순간에는 더위가 사라진 것 같지만 이는 단지 느낌일 뿐"이라며 "오히려 알코올의 열량에 의해 열이 발생해 체온이 올라가고 분해과정에서 수분이 손실돼 갈증을 심화 시켜 과음으로 이어지기 쉽다"고 전했다.

덥고 습한 여름에는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장마로 인해 일조량까지 줄어들어 기분이 처지거나 울적해지기 쉽다. 이때 평소 음주를 하며 우울함이나 스트레스를 해소해왔다면 자연스레 시원한 술 한 잔을 떠올리게 된다.

전 원장은 "불쾌지수가 올라가거나 갈증을 느낄 때마다 술을 찾게 되면 습관화되어 알코올 의존증으로 발전할 수 있다"며 "적당량의 술은 알코올이 뇌의 쾌락 호르몬 분비를 활성화해 기분이 좋아지게 만들지만 과도하게 마시면 알코올에 내성이 생겨 점점 더 많은 양의 술을 찾게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날씨가 더운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려 체내 수분이 부족해진다. 이러한 상태에서 알코올의 이뇨작용까지 더해지면 미네랄, 전해질 등과 함께 몸속 수분이 다량 배출돼 탈수 현상이 더 심해진다.

심각할 경우 탈수증으로 이어져 현기증,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거나 탈진할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여름철 음주로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면 혈중알코올농도가 급격히 상승해 취기가 빨리 오르고 혈액이 끈끈해져 동맥경화나 급성 심근경색과 같은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전 원장은 "기온이 높은 여름에는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 혈관이 확장돼 알코올의 체내 흡수가 빨라져 다른 계절보다 취기가 빠르게 오른다"며 "특히 더위에 취약한 고혈압이나 당뇨 환자의 경우 무더위에 술을 마시면 혈압과 혈당 조절에 문제가 생겨 증상이 악화되거나 심장마비와 같은 위험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음주로 인한 탈수증을 막기 위해선 음주 전후 물을 충분히 마셔 몸속 수분을 보충해 주는 것이 좋다"며 "무엇보다 여름철 음주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술보다는 참외, 수박과 같은 수분 함량이 높은 과일을 먹거나 물을 마시는 등 건강한 수분 섭취 방법으로 더위와 갈증을 해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생활건강]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