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영그룹, 500억 매출 규모 여수 삼일약품 전격 인수

기존 경영진은 유지…`남부지오영`으로 법인명 변경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19-08-01 06:00
지오영그룹이 연간 500억원 매출 규모의 여수 삼일약품을 전격 인수해 관련업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지오영(회장 조선혜)은 최근 중소의약품유통업체들과의 상생 관계를 확립하기 위해 여수 삼일약품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삼일약품은 여수지역에서 병의원을 중심으로 거래하는 업체로 약 500억원 매출을 올리고 있는 중견기업이다.
 
지오영은 삼일약품 경영진을 그대로 유지키로 했으며, 법인명은 `남부지오영`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남부지오영은 지오영을 통해 의약품 구매가 보다 수월해져 향후 병의원은 물론 약국 영업에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지오영이 중소의약품유통업체를 인수하면서 일각에서는 일본 의약품 유통 구조 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오영그룹 조선혜 회장은 "중소의약품유통업체들과의 새로운 상생관계를 확립하기 위해 삼일약품을 전격 인수했다"며 "앞으로도 중소업체들과 다양한 사업 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도매ㆍ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