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파스 신제품 `제놀 하이드로 24` 출시

한 번 부착으로 24시간 효과 지속…수분 함량 증가로 안전성 높여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08-01 10:44

640 GC녹십자, 제놀 하이드로 24 출시.jpg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파스 신제품 `제놀 하이드로 24`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제놀 하이드로 24`는 퇴행성관절염, 근육통, 외상후 통증 등의 증상 개선을 돕는 일반의약품이다.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 성분 중 효과가 24시간 지속되는 것으로 알려진 `록소프로펜`이 주성분으로, 한 번 부착하면 효과가 장시간 지속된다.
 
이 제품은 수분 함량을 높여 안전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파스 부착 시간이 길어질수록 피부염과 알레르기 등 피부질환의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수분 함량이 50% 이상인 하이드로겔 제형을 활용해 피부 자극을 줄였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김도균 GC녹십자 브랜드매니저는 "신제품은 간편하게 하루 한 번 붙여 효과는 길게, 자극은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라며 "특히 50대 이상의 노년층의 퇴행성관절염 통증 완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의 `제놀 시리즈`는 이번에 출시된 `제놀 하이드로 24`를 포함해 총 제 11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국 약국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