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약도 일본약 불매운동 동참… "국산약 처방운동 제안"

경제보복조치 철회까지 의약품 취급 중단 선언… "약국-병의원, 공동 참여하자"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8-02 11:35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반발로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약사회도 동참을 선언해 눈길을 끈다.
 

경기도약사회는 2일 성명서를 통해 "일본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강력한 반대 입장을 표하며 불매운동을 넘어 극일(克日)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도약사회는 "일본 아베정부의 한국 수출규제조치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한다"며 "과거사에 대한 참된 반성과 경제보복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경기도 내 모든 약국에서 일본산 의약품의 취급을 즉각 중단할 것이며, 더 나아가 극일에 앞장설 것임을 천명한다"고 경고했다.
 
또한 도약사회는 "아베정권의 일방적인 경제보복 조치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원칙을 강조한 G20 정상회의 선언에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경기도약사회 회원일동은 대한민국 국민의 일원이자 민주시민으로서 이 같은 반인권적, 비도덕적, 반평화적 행위에 대해 다시 한 번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아베정권은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자유시장 경제질서 훼손과 세계경제에 악영향을 초래하는 수출규제 및 강화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며 책임있는 자세로 외교적 합의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도약사회는 일본 의약품 판매와 취급 일체를 중단하며 일본 제품의 강력한 불매와 일본여향 자제를 결의하고 일본산 부정·불량의약품에 대해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도약사회는 약국 뿐 아니라 병의원이 뜻을 같이해 국산의약품 처방조제 운동을 전개하자고 제안했다.
 
도약사회는 "경기도내 약국과 병의원이 뜻을 같이해 일본 의약품의 처방 중단 및 국산의약품 처방조제 운동을 공동으로 전개할 것을 제안한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