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바이러스 감염증치료제 2종 효과 확인

임상시험서 'REGN-EB3' 사망률 29%-'mAb114' 34%로 효과 우수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2019-08-13 11:55

WHO

[메디파나 뉴스 = 이정희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개발 중인 2종의 에볼라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가 임상시험에서 우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프리카 중부의 콩고민주공화국에서는 동부지역에서 지난해 8월부터 에볼라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지금까지 2800명의 환자가 발생, 이 가운데 약 1900명이 사망했다.
 
WHO는 지난해 11월부터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에 효과가 기대되는 임상시험을 실시했으며 12일 2종의 약물이 우수한 효과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임상시험은 70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4종의 약물에 실시됐다. 그 결과 미국 제약회사가 개발한 'REGN-EB3'을 투여받은 환자의 사망률은 29%,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증연구소(NIAID)가 개발한 'mAb114'의 사망률은 34%로 다른 2종의 약물에 비해 효과가 우수했다.
 
또 감염 초기 혈중 바이러스 농도가 낮은 상태에 투여받은 환자는 90%가 생존한 것으로 확인됐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이런 기사 어때요?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정희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