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약, 상반기 매출액 252억 원 달성

전년 대비 9% 증가…영업이익·순이익 흑자전환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19-08-14 09:12
서울제약(대표이사 황우성)은 올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 대비 9% 증가한 252억 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한 8억500만 원, 4억9000만 원을 달성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서울제약은 지난해 상반기 영업손실 13억 원, 당기순손실 14억 원을 기록하며, 2017년 대비 적자 전환한 바 있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지난해 8월 황우성 회장 복귀 후 황 회장의 진두지휘로 경영 전반에 대한 문제점 파악 후 조직 슬림화, 원가절감, 현장방문을 통한 임직원과의 소통,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 프로세스 개선, 거래선 및 품목 확대 등 경영 혁신을 이뤄왔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콜라겐필름 'CH.V'의 매출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반기에는 매출과 이익 등 경영성과가 상반기 이상의 성과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서울제약이 오랫동안 유지해온 전문경영인 체제를 탈피하고 황우성 회장이 직접 경영 일선에 나선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향후 행보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