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심폐소생술 교육 실시

심폐소생술 개념 낯설던 2003년 시작해 지역주민·어르신까지 범위 확대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8-14 09:50

333.JPG

 
가족과 가까운 이웃이 겪을지 모르는 심정지 상황에 대비해 서울아산병원에서는 17년 간 9000명 넘는 일반인에게 심폐소생술(CPR) 교육을 이어오고 있다.

심폐소생술은 심장마비가 발생했을 때 인공적으로 혈액을 순환시키고 호흡을 돕는 응급 치료법이다. 4∼5분만 혈액공급이 중단돼도 뇌가 심각하게 손상돼, 생존하더라도 후유증 때문에 사회로 복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심장마비를 목격한 사람이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 환자의 심장기능뿐만 아니라 뇌기능 회복에 결정적인 도움을 줘 환자의 생존 후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

서울아산병원(병원장 이상도)은 심폐소생술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미약하던 2003년부터 지역사회 고등학생과 대학생, 병동 환자 보호자 교육 등을 시작으로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알려왔으며, 2018년 한 해에만 1,300명 등 지금까지 17년간 9천 명이 넘는 시민들에게 심폐소생술 교육을 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는 심폐소생술 교육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교육 범위를 넓혀 송파구에 위치한 학교 교직원, 송파구민, 지역사회 복지관을 이용하는 어르신과 직원, 병원 부지를 오가는 협력업체 직원과 자원봉사자 및 직원 가족 등 일반인 대상 교육을 연 50차례 가까이 시행하고 있다.

지난 17년간 지역사회 주민과 고등학생 및 대학생, 직장인을 포함해 서울아산병원의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비의료인은 7,700명 이상으로, 의료인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내 이웃과 가족의 심정지 상황에서 대처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외부병원 간호사 및 개원의 등 의료인 1,300명은 전문가 교육을 받는 등 지금까지 총 9000 명이 맞춤형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다.  

김재중 서울아산병원 교육부원장(심장내과 교수)은 "급성심정지 환자를 목격하면 주저 없이 4분 내에 심폐소생술을 시행할 수 있어야 환자의 생명을 살릴 뿐만 아니라 뇌기능을 회복해 사회로 복귀하도록 도울 수 있지만 내 가족과 이웃에게 급성심정지가 발생해도 평소 꾸준히 교육받지 않으면 당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환자들의 가정과 병원 주변에서 생길 수 있는 심정지 상황에 대비하고 심폐소생술이 실제상황에서 제대로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직군과 연령대를 위해 맞춤형 교육을 이어가는 게 우리병원을 내원하는 환자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건강을 책임지는 서울아산병원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아산병원은 미국심장협회와 대한심폐소생협회가 지정한 ‘기본심폐소생술 공식훈련기관(Basic Life Support Training Site)’으로 대한심폐소생협회의 교육과정 외에도 미국심장협회 교육과정 등 일반인과 전문 의료인을 아우르는 다양한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