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요양기관 최하위 등급 등 1,112개소 대상 수시평가 시행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8-14 12:00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장기요양기관의 서비스 질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시설급여 정기평가 최하위 등급기관 등을 대상으로 한 재점검이 시작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장기요양기관(시설급여) 1,112개소를 대상으로 수시평가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수시평가는 전년도 정기평가 결과 최하위(E) 등급 기관뿐만 아니라 휴업, 업무정지 등으로 정기평가를 받지 않은 기관을 평가대상에 포함해 실시한다.
 
또한 절대평가 기준의 일부 대분류영역 점수를 충족하지 못해 등급이 낮아진 B~D등급 231개 기관 중 신청 기관도 평가 대상에 포함된다.
 
즉 총점 90점으로 최우수등급(A) 대상이지만, 대분류 영역이 70점을 충족하지 못해 우수등급(B)을 받은 기관 등이 대상이 되는 것이다.
 
한편 2018년도 재가급여 수시평가 결과, 평가를 받은 403개 기관의 평균점수는 69.9점으로 2017년도 대비 11.9점이 상승했으며, 급이 상향된 기관은 260개소(64.5%)로 수시평가가 최하위(E)등급 기관의 서비스 질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은 수시평가를 받는 기관의 평가 부담을 줄이고 서비스 질을 높이기 위해 수시평가를 실시하기 전 최하위(E)등급 기관에 대해 맞춤식 상담 및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이외에도 하위(B~D)등급 기관에 대해서는 사후관리, 멘토링 제도 운영 등 서비스 질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건보공단 측은 "오는 12월부터 시행되는 개정 노인장기요양법에 따라 평가 대상기관이 평가를 거부·방해 또는 기피하는 경우 지정을 취소하거나 6개월 범위 업무정지를 시행할 수 있다"면서 "장기요양기관의 의무평가가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2019년도 수시평가 대상기관, 평가방법 등을 포함한 계획을 노인장기요양보험 홈페이지(http://www.longtermcare.or.kr)에서 확인 가능하며, 추후 국민들의 선택권 강화를 위해 수시평가 결과도 공개할 예정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