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구입약가 착오청구 약국, 피해 없도록 확인 필요"

심평원 2차 정기조사 과정서 당부… "공급가 신고오류 등 적극적인 증빙자료 제출"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8-19 06:01
심평원의 구입약가 착오청구 약국에 대한 2차 정기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약사단체가 피해를 입지 않기를 당부하는 안내에 나섰다.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 이하 약사회)는 1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 5월 구입약가 착오청구 약국에 대한 1차 정기조사에 이어, 지난 9일부터 2차 정기조사 실시함에 따라 회원들에게 안내에 나섰다.
 
약사회에 따르면 구입약가 모니터링은 요양기관이 청구한 약품비를 지급한 후 공급업체의 보고내역을 근거로 분기 가중평균가와 요양기관 구입약가를 비교해 상이 건에 대해 점검 후 최종 구입약가를 확정한다.
 
2차 정기조사의 공급분기는 2018년 1분기이며, 조제년월은 2018년 5월부터 7월까지가 기준이다. 착오청구 확인기간은 오는 23일까지다.
 
약사회는 일반적으로 약국에서 의약품 구입시 상한가로 거래하고 있어 구입약가 착오청구가 발생할 일이 드물지만, 공급업체의 공급가 신고오류나 약국에서의 구입약가 단가 입력 오류 등으로 인해 일부 약국에서 구입약가와 청구약가 간의 차이가 발생될 수 있음을 지적했다.
 
착오청구가 발생하는 예로는 약국에서 구입약가 청구를 올바르게 했으나 공급업체인 제약, 도매에서 공급신고를 잘못해 차이가 발생한 경우가 있다. 공급업체의 실수로 대금결제 조건에 따른 비용할인을 공급가에 반영한 경우가 대표적이다. 이는 거래명세서 등 소명자료를 첨부하면 된다.
 
또 보험 상한가보다 낮은 일반약을 구입해 보험가로 착오청구한 경우나 청구프로그램 약가 업데이트 누락으로 약가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경우 등은 확인 후 정산하면 된다.
 
 
그러면서 약사회는 지난 1차 정기조사 모니터링을 통해 구입약가 착오청구 발생원인을 파악하고, 조사대상 약국을 줄이기 위한 노력과 함께 향후 약국이 구입약가 착오청구 사후관리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관련기관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1차 조사에 비해 대상약국이 많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2차 조사에 있어 사후관리 대상약국으로 선정된 기관에서는 착오청구의 주요 원인을 파악하고, 공급업체의 공급가 신고오류 등 소명이 필요한 경우 적극적으로 증빙자료를 제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약사회는 이번 2차 조사와 관련 '대상약국 산정 기준' 및 '구입약가 확인방법 등 세부내용' 등 세부적인 내용을 마련해 각 지부에 안내하고, 소속 회원약국의 피해가 없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해 줄 것을 당부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