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경 처장 "인보사 안전관리 강화..중앙약심 개선안 9월 공개"

기동민 의원, 인보사 후속조치 및 중앙약심 정상화 촉구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8-19 15:4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인보사케이주 사태에 대한 안전관리조치가 추진되는 동시에 해당 사태로 불거진 중앙약사심의위원회 문제가 내달부터 본격 개선될 예정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19일 전체회의에서 인보사 사태 후속조치에 대한 질의를 했고,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이 이같이 답했다.
 
기동민 의원은 "인보사케이주를 투여받은 환자가 3,707명이며 장기추적조사 등록자가 2,117명인데, 지난 13~14일 열린 코오롱 간담회에 20여명 밖에 참석하지 않았다"면서 "환자모집과 안전관리 등 후속대책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느냐"고 질의했다.
 
또한 인보사 사태로 문제제기가 이뤄진 중앙약심 개선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기 의원은 "중앙약심에 특정 개인이 영향력을 행사하고 마음에 맞는 사람을 넣어 결과를 뒤집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해 오해를 살 수 있는 여지를 대폭 줄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상식적인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합리적으로 개선해달라"면서 "소비자단체 등 외부 의견을 충분히 들어서 반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이의경 식약처장은 "9월 중으로 개선안을 마련해 대통령령으로 입법예고할 것"이라며 "위원회 선정, 배제 기준, 비상임이사 참석 가능범위 등을 구체적이고 명확하게 정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인보사케이주 환자 관리에 대해 "환자안전 대책과 관련한 전반적인 계획서를 받았고, 이를 수정하면서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철저한 관리를 약속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