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백신연구소 제롬 김 사무총장, '휴먼백신프로젝트' 참여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08-19 18:03
국제백신연구소(IVI)의 제롬 김 사무총장이 21세기의 가장 큰 공중보건 이슈인 인체면역체계의 해독을 목적으로 하는 휴먼백신프로젝트(HVP)에 새로운 글로벌 리더 4명 중 한 명으로 참여한다. 
 
제롬 김 사무총장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소미야 스와미나탄(Soumya Swaminathan) 수석과학자와 함께 동 프로젝트의 과학운영위원회에 합류하게 된다. 또한 HVP는 국회의원으로 21 년을 지낸 줄리 비숍(Julie Bishop) 전 호주 외교부 장관을 이사회의 이사로 신규 선임했으며, 세계적인 바이러스 학자인 네덜란드 얍 고즈미트(Jaap Goudsmit)박사를 최고과학책임자(CSO)로 임명했다.
 
HVP의 대표 겸 CEO인 웨인 코프(Wayne Koff) 박사는 "휴먼백신프로젝트는 이들 네 명의 유능한 리더가 인류건강 분야의 다음 한계라고 할 수 있는 인체면역시스템 해독을 위한 HVP의 사명을 수락하게 되어 기쁘다"며, "공공, 민간 및 비영리 부문에 걸친 이들의 광범위한 전문성은 인류 건강의 미래를 변화시키기 위해 생의학, 인공지능 및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기술들을 성공적으로 통합하는 HVP의 역량을 크게 강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제롬 김 사무총장은 "휴먼백신프로젝트는 게놈, 면역 모니터링 및 기계학습 분야의 신기술을 사용하여 백신 및 면역요법으로 보호면역 메커니즘을 이해하기 위한 노력의 최첨단에 있으며, 전세계 빈곤지역 주민들의 건강과 안녕을 개선하려는 인류의 노력을 보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롬 김 사무총장은 미국 예일대 의대 출신의 내과의사로서 2015년부터 IVI의 사무총장으로 재임하고 있다. 아울러 미국 내과의사회와 미국 전염병학회 회원이며, 미육군의관대학 의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에이즈백신 개발 분야의 권위자인 그는 미군 HIV연구 프로그램(MHRP)의 수석 부책임자, 분자바이러스학 및 병리학 실험실장 등을 맡은 바 잇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