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고사이언스 칼로덤, 당뇨병성 족부궤양 급여 확대 적용

9월 1일 복지부 고시 예정…환자 치료 부담 완화 기대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19-08-21 15:58
테고사이언스(대표 전세화)는 바세린거즈에 배양된 피부세포가 부착된 동종유래세포치료제 '칼로덤'의 '당뇨병성족부궤양'에 대한 건강보험이 9월 1일자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칼로덤은 2005년 심부이도화상으로 허가된 후 2010년 당뇨병성족부궤양이 적응증에 추가됐다. 화상 적응증은 허가 후 2년만인 2007년에 건강보험과 산재보험에 동시에 등재됐으나, 당뇨병성족부궤양에 대한 건강보험 등재는 허가 후 9년만에 이뤄진 것이다.
 
3상 임상시험과 시판 후 조사에서 칼로덤으로 치료한 만성 환자들은 당뇨병성족부궤양이 12주 내에 모두 완치됐으며 재발하지 않았다. 완치기간은 평균적으로 5주가 소요됐고, 대조군 대비 치료기간이 약 40% 단축됐다.
 
특히 건이나 뼈까지 드러난 중증의 Wagner grade II 이상의 깊은 궤양에서 탁월한 효과를 보였다.
 
2019년 국제학술지(International Wound Journal)에 발표된 바에 따르면 연대세브란스병원에 내원한 환자 중 궤양의 크기가 50cm²가 넘는 경우에도 치료효과가 있었다. 이를 통해 칼로덤은 기존의 치료법보다도 크고 깊은 당뇨병성족부궤양에 효과적임을 입증했다.
 
당뇨병성족부궤양에 대한 칼로덤 보험기준은 ▲혈액공급이 원활하고 감염증소견이 없는 전층피부결손에 대해 ▲1주 1회 4주 투여 후, 궤양의 크기가 40% 정도 감소된 경우에 6주까지 적용가능 하고 ▲총 150cm²까지 인정된다.
 
테고사이언스 관계자는 "당뇨병성족부궤양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계층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당뇨병의 합병증임을 고려할 때, 칼로덤의 급여확대는 다수의 환자들이 첨단의료의 혜택을 볼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2007년 화상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으로 매출의 도약을 경험한 바, 당뇨병성족부궤양의 건강보험 급여확대가 또 한 번의 성장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당뇨병 환자는 약 300만 명이며, 그 중 당뇨병성족부궤양 환자 수는 약 1만5000명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당뇨병성족부궤양에 대한 칼로덤 건강보험 급여확대 후 급여청구액을 첫 해 약 40여억 원으로 추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