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의료기기업계 최초"..대화기기, '트레이닝센터' 개소

"의약품 주입 펌프에서 복강경 의료기기로 서비스 확대..딴짓 안 하고 연구개발 집중"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8-23 06:04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국내 의료기기 제조회사 중 처음으로 대화기기가 '트레이닝센터'를 개소면서,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트레이닝센터는 글로벌 의료기기 기업들이 자신들이 진출한 나라에 세워 해당 국가의 의료진들의 교육을 지원하고, 연구개발, AS, 마케팅 등을 보다 집중적으로 시행하기 위해 마련하기 때문.
 
실제 한국에는 메드트로닉이 오송에 트레이닝센터를 개소한 데 이어 올림푸스가 송도에 트레이닝과 AS가 가능한 K-TEC을 열어 의료진 교육을 이어가고 있으며, 가천대 길병원에서는 교육 목적으로 의료기기 R&D센터를 운영 중이다. 반면 국내 제조기업이 운영하는 트레이닝센터는 없는 상황이다.
 

대화기기 윤대영 대표이사·윤희승 상무이사는 최근 서울 강남 본사에 트레이닝센터를 개소한 것과 관련, 인터뷰를 통해 "복강경으로 주요 제품군을 확대하면서 이를 테스트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한 것"이라며 "일단 작은 규모로 시작하나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화기기는 지난 1984년 전기수술기 수입을 시작으로, 의약품 주입 펌프기를 주력으로 개발·판매해온 굴지의 국내 의료기기 제조기업이다.
 
의약품 주입 펌프기 회사로 자리를 잡은 대화기기는 '환자안전'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자 '복강경수술'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됐고, 이후 대대적인 재정을 투입해 수술기기에 대한 연구개발을 시작했다.
 
복강경 수술기기는 현재 글로벌 의료기기 회사 1, 2위를 앞다투고 있는 존슨앤드존슨과 메드트로닉에 집중돼 있는 상황.
 
이미 충분히 레드오션인 시장에 후발주자로 나서게 된 대화기기는 '개발도상국' 진출을 염두에 두고, 새로운 돌파구를 찾고자 '트레이닝센터'를 마련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대영 대표는 "레이저 등 복강경 수술기기를 개발하면서 수술방 전체를 서비스할 수 있도록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세계 1, 2위 회사와 경쟁해야 하는 상황 속에서 '전초기지'의 필요성이 극대화됐다"고 말했다.
 
또한 "외과기기는 가격 보다는 품질과 안전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실전 수술에 임하기 전 충분히 시뮬레이션을 해야 한다"면서 "이에 따라 국내 의료진은 물론 개발도상국 등에서 실질적인 수술을 진행할 수 있도록 트레이닝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1년에 최소 20회 이상 해외바이어들이 본사를 찾는데, 그 때마다 펌프, 수술기기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할 필요성을 느껴왔다고.
 
윤희승 상무는 "요구도 많았고, 그 필요성을 공감해 본사 사옥의 지하 회의실을 의료진들이 복강경을 배울 수 있는 트레이닝 센터로 리모델링하게 됐다"면서 "시뮬레이션 룸을 통해 자유롭게 의료진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자문 기획이나 합법적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트레이닝센터는 서울시 강남구 본사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동물실험 등을 시행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의사 트레이닝을 위해서는 해당 실험실이 요구되는 만큼 외곽의 장소를 마련해 따로 준비해나갈 계획이다.
 
현재 대화기기 측에서 개발한 수술기기는 기존 대비 가볍고 케이블 꼬임현상 등의 문제를 줄여 안전성을 확보했으나, 특허 출현 등을 위해 추가적인 연구개발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윤 대표는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뛰어나지만, 아직까지 전세계 의료기기시장을 선도할 기술은 없다"며 "TV, 핸드폰 등이 1위가 된 것은 기존의 기술에 더해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확보했기 때문인데, 우리도 적극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선도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30년 넘게 딴짓 안 하고 의료기기 개발에만 집중해 왔다. 앞으로도 글로벌 강소기업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의료기기기업으로서 정도(正道)를 걸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