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 美 임상 3상 종료

심각한 부작용 없이 성공적 종료, 12월 결과 보고 예정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08-23 09:07
비보존(대표 이두현)은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의 미국 임상 3상 시험의 환자 등록 및 평가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오피란제린 주사제 임상 3상은 미국에서 복부성형술 환자를 대상으로 지난 5월 23일 첫 환자 방문을 시작했으며, 8월 19일 307번째 환자를 끝으로 심각하거나 예측하지 못한 부작용 없이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비보존은 엄지건막류 절제술에 대한 미국 임상 2b상 시험 역시 60번째 환자를 끝으로 8월 22일 무사히 종료됐음을 밝혔다. 비보존은 11월 중 데이터를 확정하고 연내에 탑라인 임상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 덧붙였다.
 
비보존 이두현 대표는 "이번 미국 임상 3상과 2b상에서는 기존 진행했던 임상2상과 달리, 환자들의 수술비를 지원해줌으로써 오피오이드 용량을 상당히 제한할 수 있었고, 실제로 평균 오피오이드 사용량이 지극히 낮게 관찰되어 오피란제린의 독자적 진통효과를 직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탑라인 결과들이 도출되면 기술이전 활동도 급물살을 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보존의 오피란제린은 지난 4번의 임상 2상 시험을 통해 우수한 안전성이 입증됐고, 진통 효능 및 오피오이드 절감 효능이 재차 확인돼 수술 후 통증을 제어하는 일차 치료제로 사용될 가능성이 부각된 바 있다.
 
특히 오피란제린은 통증 강도 7 이상의 중증도 통증에 대해서는 오피오이드보다 더 우수한 진통 효능을 나타냈고, 오피오이드가 다량 투여돼도 그 진통 효과가 미미한 환자군에서 뛰어난 진통 효능이 관찰됐다.
 
한편, 현재 글로벌 진통제 시장은 암, 당뇨 다음으로 세 번째로 규모가 크고, 향후 연 평균 5.5%의 고성장으로 2024년에는 100조원 이상의 규모를 가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 중 수술 후 통증 시장의 경우, 2024년 48조원에 이르는데, 여전히 마약성 진통제 위주로 시장이 형성되어 있어서 오피오이드 오남용에 따른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불거지는 상황이다. 이에 美 트럼프 대통령은 오피오이드 비상 사태를 선언하고 마약성 진통제를 강력하게 규제하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