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눈높이 맞추는 의사들" 서울시醫, 지자체와 공조 행보

오는 10월 서울서 열리는 전국체전서 의료지원단 담당
감염병대책위원회 활동 및 교육청과 정신건강상담 지원 MOU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8-26 06:01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의료 보장성 높인다는데 길거리에 나온 의사들, 갑작스러운 의사단체 수장의 단식, 일반 국민 입장에서 잘 이해가 되지 않는 이런 행보 탓에 의료인과 일반인의 간극이 더욱 벌어지고 있다.

특히나 의사들은 '저수가 개선'을 계속 외치고 있지만, 국민의 관심사에 점차 멀어진 상황이다. 이처럼 의료인들의 사회적 고립화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의사회에서는 시민의 눈높이에 맞춘 행보를 보이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1. 박홍준.jpg

▲송정수 학술이사, 박명하 총부회장, 박홍준 회장, 김영태 학술부회장, 홍순원 학술이사


서울시의사회 박홍준 회장은 지난 25일 가톨릭대학교 성의교정 의생명산업연구원에서 열린 '제17차 서울시의사회 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행보에 대해 설명했다.

박 회장은 "의료계가 사회로부터 고립되지 않기 위해서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활동을 이어가야 한다. 이를 위해서 서울시의사회는 서울시청, 서울교육청, 각 구 보건소와 각종 연대를 통해 시민건강을 위한 보폭을 넓히고, 의료계 내부 여러 의견을 반영해 합치는 용광로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먼저 서울시의사회는 지난해부터 서울시청과 함께 '감염병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서울시민을 위협할 수 있는 감염병이 유행하지 않도록 대처하고 있으며, 유사시 어떻게 효과적으로 협력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지 고민과 모의훈련도 하고 있다.

이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등 감염병 관련 사건으로 시민건강에 관한 관심이 대두되면서 지자체와 지역의사회 간 공조체계를 구축한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된다.

아울러 진료실 밖을 나와 시민과 함께 걸으며, 일상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활동도 진행했다.

지난 6월 2일 서울시의사회는 서울시의회와 공조를 통해 의사의 날(6월 3일)을 맞이해 서울 청계광장에서 시민과 의사가 함께하는 시민건강축제를 개최한 바 있다.

이날 시민과 의사들은 청계광장에서 출발해 배오개다리(반환점)를 지나 다시 청계광장으로 돌아오는 약 4km의 코스를 함께 걸으며, 일상에서 건강관리 중요성을 환기했다.

또한 서울시의사회는 매일 11시 59부터 약 1분간 교통 라디오방송을 통해 건강정보 제공 캠페인에 나서고 있는 것.

박 회장은 "의료나 의학이 진료실에서만 이뤄지는 것이 아니며 건강은 평소에 지켜야 한다. 이런 측면에서 시민에게 좀 더 가깝게 다가기 위해 이런 활동들이 이뤄졌다. 서울시청이나 의회 등과 함께 머리를 맞대어 시민을 위해 의사회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찾고자 한다. 앞으로도 일반 시민들에게 다가가는 의료계가 되기 위해 노력을 할 것이다"고 전했다.

나아가 지난 2월, 서울시의사회는 서울시교육청과 '행복하고 안전한 교실 환경 조성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

MOU 체결을 통해 양 기관은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학교 현장 건강문제를 전문가적인 관점에서 보다 관심 있게 접근하며 특히 최근 들어 증가 추세에 있는 정신건강의 측면의 문제 해결을 위해 힘을 모았다.

이후 올해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으로 학교현장을 찾아 수면장애, ADHD 등의 진단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어 서울시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공제조합에 교육감이 직접 요청해 의사회에서 이사를 파견하는 등 시청, 교육청과 대화하고 정책을 공유하고 있다.

또한 다가오는 10월에는 100회 전국체전을 서울에서 개최하는데 서울시의사회가 공식적인 의료지원단으로 활약에 나선다. 이에 그치지 않고 11월 초에 열리는 의협 중앙학술대회 기간에도 시민과 진료 체험을 함께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모든 이슈에 의견을 같이하는 것은 아니다. 의료전문가 관점에서 문제가 있어 보이는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한 의견을 개진했다.

앞서 서울시 내 지하철 역사 내 의료기관 개설 공고가 되자 이에 대해 서울시의사회는 반대 입장을 개진했다.

박 회장은 "많은 시민이 오가는 곳에 자칫 잘못하다가는 감염의 우려가 있으며, 법적 기준의 문제와 점포를 운영하는 중소상인의 임대료 부담 상승 등 여러 가지 이유에서 반대의견을 냈다"며 "의료계에서 느끼는 것을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대화를 통해 긴밀하게 잘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