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진드기 경보… 벌초, 성묘시즌 앞두고 세심한 주의

긴소매나 긴바지 착용과 함께 벌레기피제 사용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08-28 09:27

638 벌레기피제 이미지.jpg

 

전국적으로 야생진드기로 인한 감염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전국 SFTS 환자는 지난 8월 17일 기준으로 115명을 기록했으며, 이 중 27명이 사망에 이르는 등 심각한 상황이 생길 수 있어, 각종 지자체에서도 SFTS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SFTS는 약 1주에서 2주의 잠복기를 갖고 있으며, 이후 발열과 함께 오심, 구토, 두통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감염병으로,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추석을 앞두고 벌초와 성묘 시즌이 돌아오는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SFTS를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벌초나 성묘 등 산이나 풀숲에 들어갈 때는 반드시 긴 소매나 긴 바지 등을 착용해 최소한의 노출을 하는 것이 좋다.

 

벌레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야생 진드기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주는 방법이다.

 

현대약품의 벌레물림치료제 `버물리` 시리즈 중 스프레이 타입의 `버물이카리딘케어액`은 모기나 해충이 기피하는 성분인 `이카리딘`이 함유돼 있어 해충의 접근 자체를 차단해준다. 또 부작용의 우려가 있는 디에틸톨루아미드(DEET)가 들어있지 않아 누구나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둥근머리버물리겔`은 겔 형태로 쉽게 흐르지 않고 흡수가 빨라 가려움 해소 효과와 벌레에 물려 생기는 부기 등의 증상을 신속하게 완화시켜 주며, 둥근머리 용기 부분을 사용해 벌레 물린 부위를 마사지할 수 있으며 피부에 부드럽게 도포할 수 있다.

 

신신제약의 `모스키토 아웃도어` 역시 모기나 진드기 등의 기피에 유용한 제품이다. 4시간 이상 강력한 차단력을 지니고 있으며, 휴대가 간편한 에어로졸 타입으로 돼 있다.

 

GC녹십자의 `모스케어에프`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가장 덜 위험하다고 판단하는 U등급을 받은 에틸부틸아세틸아미노프로피오네이트가 주성분인 스프레이 타입 모기기피제다. 실리콘 팩킹으로 돼 있어 등산이나 낚시, 물놀이 등 야외활동 시에 제품이 용기 밖으로 흐르지 않는다.

 

일동제약은 최근 해충 솔루션 브랜드 잡스(ZAPS)의 여행용 미니 세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일동제약의 해충 솔루션 브랜드 잡스의 여행용 미니세트는 모기나 진드기 기피제 `잡스 아쿠아가드액`, 집먼기진드기 구제용 `잡스 진드기 스프레이`, 손살균소독자 `닥터잡스 핸드세니타이저액` 등 3가지로 구성 돼 있으며, 각각 15ml의 용량으로 야외 활동시 휴대하기 용이하고 해외 여행시에도 기내 반입이 가능하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생활건강]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