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지역 혁신적 제약기업에 한미 11위, 대웅 12위 랭크

클래리베이트, `APAC 제약 혁신 현황 : 순위로 보는 기업 분석과 미래 전망` 보고서
제넥신·휴온스 등 9개 중소형기업도 100위권 진입…일본 독점 혁신분야에 도전 돋보여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09-02 09:00
한미약품 대웅제약 640.jpg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에서 `가장 혁신적인 대형 제약사` 명단에 한미약품, 대웅제약, 한독, SK그룹, LG화학 등 12개 한국 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또 제넥신, 휴온스 등 9개 기업도 `가장 혁신적인 중소형 제약사`로 선정됐다. 
 
인사이트와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는 2일 `APAC 제약 혁신 현황 : 순위로 보는 기업 분석과 미래 전망`(원제 :  Pharmaceutical innovation in the APAC region: A quantitative company ranking and future outlook)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동종 분야 최초로 발간된 보고서로, 클래리베이트는 아시아태평양(APAC) 시장에서 각국 정부와 제약사가 보여준 혁신 성과와 순위, 그리고 그 분석 결과도 함께 공개했다.
 
이 보고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있는 총 4만6,509개의 제약사에서 조사를 시작하여, 이 중 신약개발 가능성이 있는 929개 기업을 선별해 집중적인 분석을 진행한 결과이다.
 
또한 929개 제약사 중 10개 이상의 의약품을 시장에 출시한 제약사를 `대형 제약사`로, 10개 미만의 시판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제약사를 `중소형 제약사`로 구분하여 각 회사의 혁신 역량을 평가했다.
 
이 혁신의 역량을 평가하기 위해 ①신약 개발 초기의 파트너십 활동(Early-stage Partnering)과 ②신약 개발(Drug Development) 및 ③성숙도(Maturity)의 세 가지 주요 평가지표가 적용됐다.
 
41개의 `가장 혁신적인 대형 제약사`와 상위 100개의 `가장 혁신적인 중소형 제약사`의 순위 및 점수를 토대로 기업 측면은 물론 국가 측면에서 혁신을 견인하는 긍정적인 요소와 장애물, 그리고 앞으로의 전망이 공개됐다.
 
클래리베이트 생명과학팀이 발간한 이번 보고서에는 아태지역 내 어떤 국가와 지역이 제약 분야의 혁신에 가장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어떤 기업이 현재 선두에 있고, 미래의 선두 기업들이 될지에 대한 통찰력 있는 분석이 담겨있다. 또 각 제약사가 추구하는 혁신의 본질이 기업 성공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478 대형.jpg
※비고: 해당 점수는 최근 기업의 소유권 변화는 반영하지 않는다. 예를 들면 2018년 CJ헬스케어에서 한국콜마로의 매각은 반영되지 않았으며, 한국콜마는 합병 이전에 화장품과 건강 보조제에 주력했기 때문에 해당 대상에서 제외됐다.
 
가장 혁신적인 대형 제약사 중 상위 그룹은 일본 제약사들이 독식하고 있었으나 유일하게 한국에서 한미약품과 대웅제약 2개사가 2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20위권 내 일본 제약사 15개, 호주 1개, 중국 1개, 인도 1개, 한국 2개)
 
중소형 제약사 중에서는 중국 제약사와 일본 제약사가 상위 그룹에 상당수 포진하고 있었으며, 한국에서는 제넥신과 휴온스가 상위 2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기업들 의약품 제조 역량과 임상 전문 분야 투자 부족은 해결해야 할 과제
글로벌 경쟁력 위해 학계 및 다국적 기업과 신약개발 초기 파트너십 강화 필요
 
이번 리포트를 통해 본 한국 제약사들의 혁신은 비교적 긍정적으로 나타난다. 20위권 내에는 한미약품과 대웅제약을 비롯하여 한독, SK그룹, LG화학, 유한양행, GC녹십자, 종근당, 보령제약, 안국약품, 일동제약, 씨제이헬스케어 등 12개 한국 기업이 아태지역에서 `가장 혁신적인 대형 제약사`(Most Innovative Top-tier Companies) 41개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또 제넥신과 휴온스를 비롯한 툴젠, 헬릭스미스(구 바이로메드), 메디톡스, 메디포스트, 바이오리더스, 진원생명과학, 유유제약 등 9개사가 `가장 혁신적인 중소형 제약사`(Most Innovativ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상위 100위 안에 선정됐다.
 
455 중소형.jpg
 
클래리베이트는 "한국 정부의 바이오테크 지원 정책 및 다양한 인센티브를 기반으로 일본이 독점하고 있는 제약 혁신 분야에 강력한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한국 정부의 제약분야에 대한 지원과 투자유치 계획은 한국 제약사의 혁신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했다.
 
정부의 지원정책을 바탕으로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내 시장의 한계 극복을 위해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나 베링거 인겔하임(Boehringer Ingelheim, BI)과 같은 글로벌 파트너와 공동으로 신약 개발을 진행하는 것은 한국 제약기업에게 있어 중요하기 때문에 이런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보고서는 한국 내 약품 제조 역량 및 임상 전문 분야에 대한 근본적인 투자 부족은 해결해야 할 과제이며, 한국이 다양한 R&D 활동을 실질적 성과 창출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제품의 상업화를 통해 모든 방면에서 약품 유통을 성공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데이비드 리우(David Liu) 클래리베이트 아태 총괄 부사장은 "아태지역은 풍부한 혁신의 원천이지만, 일본을 제외한 대부분의 국가와 지역에서는 아직 제약분야의 혁신을 강력한 글로벌 업적으로 이어가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나 "중국과 한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사회·경제적 변화와 규제 개혁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것이 지역 내 더 많은 제약사가 혁신의 수준을 높이고, 궁극적으로는 인류의 생명을 구하고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신약 출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한국 관련 주요 시사점
 
한국은 특히 정부의 바이오테크 지원 정책 및 다양한 인센티브를 기반으로, 일본이 독점하고 있는 제약 혁신 분야에 강력한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한국 제약사의 혁신은 긍정적인 전망을 보이고 있다. 이는 정부의 투자유치 계획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는 향후 5년간 미화 6억 3천만 달러를 한국 R&D에 투자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이러한 유인책을 통해 신약 개발 점수가 상승하는 동시에 한국 내 혁신적인 R&D 생산성도 신장시킬 것으로 예측된다.
 
상대적으로 작은 국내 시장의 한계 극복을 위해서도 글로벌 파트너들과 신약 개발을 함께 진행하는 것은 한국 제약기업들에게 있어 중요하며, 클래리베이트는 이런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베링거 인겔하임(Boehringer Ingelheim)과 유한양행 간에 이루어진 최근 거래가 그 예이다. 베링거는 비알콜성 지방간염(nonalcoholic steatohepatitis, NASH)을 치료하는 생물학적 제제에 대한 라이센싱을 위해 미화 4천만 달러를 선지급했고, 향후 추가로 미화 8억 3천만 달러를 프로젝트 진행 중 지급할 것이다.
 
반면 이러한 거래가 항상 원하는 결과를 도출하는 것은 아님에 주의해야 한다. 베링거 인겔하임이 이와 같은 내용을 발표한 동일한 주간에 존슨앤존슨은 당뇨병약에 대한 추가 임상시험에서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타남에 따라 해당 권리를 한미약품에 반환했다. 한미약품은 여전히 대규모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나, 이렇게 차질이 빚어지는 것은 한국 내 약품 제조 역량 및 임상 전문 분야에서 근본적인 투자 부족을 보여주는 것일 수도 있다. 
 
한국이 다양한 R&D 활동을 실질적 성과 창출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제품 상업화를 통해 모든 방면에서 약품 유통을 성공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 정부에서 기업의 새로운 목표 탐색 및 화합물의 유효성 예측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 시스템과 같은 지원 정책은 이러한 측면에서 도움이 될 것이며, 결과적으로 국가의 성숙도 점수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다.
 
한편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가장 혁신적인 대형제약사에는 일본의 다이이찌산쿄(Daiichi Sankyo)가 차지했고, 이어 다케다제약(Takeda Pharmaceutical), 에자이(Eisai), 아스텔라스제약(Astellas Pharma), 오츠카홀딩스(Otsuka Holdings), 시오노기(Shionogi) 등 6위까지 일본기업이 차지했다. 
 
7위에 호주 CSL, 8위~10위에는 역시 일본기업인 오노약품공업(Ono Pharmaceutical), 미쓰비시 케미컬 홀딩스(Mitsubishi Chemical Holdings Corp), 기린 홀딩스(Kirin Holdings) 등 한 곳을 제외하고 모두 일본기업이 랭크됐다.
563 10위까지.jpg
 
가장 혁신적인 중소형 제약사 중에서는 홍콩(중국) 리스 파마 홀딩스(Lee’s Pharmaceutical Holdings)가 차지했고, 일본 타카라 홀딩스(Takara Holdings), 중국 항서제약(Jiangsu Hengrui Medicine)과 베이진(BeiGene), 일본 닛토 덴코(Nitto Denko), 인도 글렌마크제약(Glenmark Pharmaceuticals), 중국 베타파마(Betta Pharma), 역시 중국 칸시노 바이오로직스(CanSino Biologics), 일본 JCR 파마(JCR Pharmaceuticals) 순이며,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제넥신(Genexine)이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466 중소형 1~10위.jpg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