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석 환자' 줄이기 미션 "정부와 정책연대 필요"

"투석환자 등록 사업 인센티브, 상담수가 신설 등 정책 고려 되어야"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9-02 06:05

 123.jpg

          ▲대한투석협회 김성남 총무이사, 정윤철 이사장, 이숭구 회장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인구의 고령화로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는 환자가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신장 투석 환자도 늘어나고 있다.

투석 행위가 1년 전체 의료비 지출의 2.8%를 차지하는 등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단체가 나서 예방을 위한 노력의 방향성을 전했다.

대한투석협회 정윤철 이사장은 지난 1일 서울드래곤 시티에서 열린 제21차 추계학술대회 심포지엄 기간 중 기자간담회를 통해 자체적인 투석 의료기관 질 관리와 더불어 정부의 지원 대책을 요구했다.

정 이사장은 "협회가 항상 고민하는 것이 투석과 관련한 진료비용 발생이 적절하고 효과적인가에 대한 것이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도 어떤 방식을 거쳐 혈액투석을 사전에 막을 수 있을지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대한신장학회 등과 함께 '투석환자 등록 사업'과 '투석 인증의' 사업을 준비하고 있는데 이는 투석환자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필요한 부분으로 정부가 등록환자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등의 정책적인 연대가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만성신부전 환자 중 50%는 당뇨를 앓았었고 30% 가량은 고혈압을 가지고 있다가 이를 관리하지 못해 신장의 기능을 손상하게 된다.

따라서 신부전증 초기 환자 등록 관리를 통해 향후 만성질환으로 투석을 하는 환자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투석환자 등록을 유도하기 위해 정부가 나서 등록 시 환자의 본인부담금 경감 등의 정책적 고려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정 이사장은 "의사가 초기 신부전 환자들에게 일일이 등록을 설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가시적인 인센티브가 있다면 효과성이 더 클 것이다"며 "의료비 지출을 줄이기 위해서도 나아가야 할 방향이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협회는 현재 낮게 책정된 혈액투석 관련 수가에 대한 개선도 재차 요구했다.

투석협회 이숭구 회장은 "현재 혈액투석 의료급여 환자는 정액수가로 되어있다. 따라서 의사가 양질의 진료를 하고 싶어도 제도적으로 이를 수행하기 힘들다"며 "의료질 향상을 위해서는 일정수준의 수가가 확보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사들이 상담에 대한 의무를 다할때, 적절한 보상이 있을 수 있도록 상담수가 책정 역시도 필요한 부분이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협회는 불법 사무장병원의 퇴출을 위한 자정활동에 나서고 있다는 점을 주지시켰다.

협회 김성남 부회장은 "심평원 데이터로 환자유인행위를 하는 19개 기관과 그렇치 않은 의료기관을 비교해보니까 의료질 관리 차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따라서 환자 유인행위 하는 의료기관을 걸러내기 위한 활동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투석협회 관계자들은 주변에 불법환자 유인 행위를 하는 곳의 환자를 의뢰받아 치료할 경우 안타까울때가 많다는 후문이다.

대다수의 환자가 의료기관을 진료와 병행 하는 곳이 아니라, 기계처럼 투석만 하는 곳으로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

이로 인해 전채 투석의료기관 이미지 손상과 장기적인 관점에서 환자 개인에게도 손해가 컸다.

김 부회장은 "일명 사무장병원을 뿌리 뽑기 위한 노력이 환자 개인과 의료계를 위해서 필요하다. 협회가 하고 있는 인공신장실 인증제 시범사업이 확대된다면 자연스럽게 컨트롤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