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자녀 의혹에 입연 의협 "논문철회 권고"

조 후보자 SNS통해 "병리학회지 낮은 저널" 주장 글 공유
의협 "후보자가 이번 사태에 대한 인식 수준 그대로 보여주는 것"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9-02 15:18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특혜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의료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이에 의사단체는 조 후보자가 SNS를 통해 "병리학회지가 인용지수가 떨어진다"는 글을 공유하자 의료계를 폄하했다고 보고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규탄의 입장을 밝혔다.

이와 동시에 논란의 당사자인 단국의대 장영표 교수 논문을 자진 철회할 것을 권고했다.
 

666666.jpg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최대집 회장<사진>은 2일 임시회관에서 '조국 후보자 의료계 폄하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최 회장은 "조국 후보자는 의학과 의사들을 더 이상 모욕하지 말아주기를 바란다. 순수하고 고결한 의학의 정신이 사용에 눈이 먼 개인의 부귀공명을 위해 젊은시대를 절망시키는 농단의 수단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자 본인도 짧은 인생보다도 더욱 짧은 권력의 본질을 깨닫고 무엇이 진정으로 그 스스로 즐겨 말했던 공정과 정의를 위한 길인지 심사숙고하기를 바란다"고 권고했다.

약 2주 전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자녀가 고등학교 2학년 학생 시절, 의학 학술지인 대한병리학회 학회지에 저자로 등재된 눈문을 두고 사회적인 논란이 발생했다.

구체적으로 인문계열 전공의 고등학생이 의대 부설의 연구소에서 2주간의 인턴과정 동안 '주산기 저산소성 허혈성 뇌병증에서 eNOS 유전자의 다형성'이라는 제목의 의학 논문의 '제 1저자'로 등재된 것을 두고 실제 연구에 대한 기여의 정도와 저자로서의 자격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 것.

이에 그 배경에 특권과 특혜가 있는 것은 아닌지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다.

현재 의협은 해당 연구의 총책임자이자 논문의 교신저자였던 단국의대 장영표 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제 1저자의 선정 및 연구 전반에 걸쳐 비윤리성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뿐만아니라 해당 논문이 문제가 되고 있는 만큼, 의대교수의 논문 자진 철회를 권고했다.

최 회장은 "국내·외의 연구 저자 관련 규정에 따르면 논문의 제 1저자는 해당 연구의 주제 선정과 설계, 자료의 수집과 정리, 연구 수행과 결과 도출 및 논문의 저술을 주도하는 핵심저자로 정의할 수 있다"며 "연구의 주제와 내용, 연구 과정별 진행시기를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조 후보자 자녀가 고등학생 신분으로 제 1저자에 해당하는 기여를 했을 가능성은 전혀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영표 교수는 학자로서의 양심과 동료, 선후배 의사들에 대한 도리는 물론, 이 문제로 인해 우리 사회가 입은 상처에 대해 돌아보고 조속히 스스로 논문을 철회해 결자해지 하기를 권고한다"며 "남아 있는 중윤위와 대한 병리학회의 소명 요구에도 충실히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학논문 제 1저자에 당시 고등학생이던 조민 학생이 등재된 것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다. 조국자 후보자의 딸의 문제를 절차를 밟아서 해결한다음 미성년자 저자의 등재를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며 "이에 각종 입시에 어떻게 활용되었는지 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나아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SNS에 '논문이 실린 대한병리학회지가 인용지수가 떨어지는 수준 낮은 저널이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공유한 것과 관련해 의사단체가 문제를 제기했다.
  
조국 후보자의 페이스북 계정에 공유된 것은  딴지일보의 '조국 후보자 따님 논문을 직접 읽어보았습니다'라는 글로 이글에 따르면 '해당 연구가 이미 수집된 자료를 가지고 몇 분이면 끝날 간단한 통계 분석에 지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또한 논문이 실린 대한병리학회지가 인용지수가 떨어지는 수준 낮은 저널이라고 언급돼 의사단체의 공분을 자아냈다.

최 회장은 "평소 SNS를 통해 본인의 철학과 소신을 대중에게 공유해 온 후보자로 사실관계조차도 틀린, '가짜 뉴스'에 해당하는 이런 수준 낮은 글을 공유했다는 것이 문제로 이번 사태에 대한 조국 후보자의 인식수준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대한병리학회지를 단순히 인용지수만을 이용해서 수준이 낮다고 말하기 어렵다. 이는 논문과 학회지의 가치를 폄하하는 것이다"며 "의료계가 조국후보자에 대해 사퇴해야 한다, 말아야 한다는 것을 이야기 할 수 없다. 다만 의학논문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꿔야 한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