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개원 이래 첫 파업‥노조와 입장차 팽팽

국립암센터 "총액인건비 정부 가이드라인 1.8% 범위 벗어나 받아들일 수 없어"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09-06 10:23
국립암센터가 개원 이래 첫 파업을 하게 됐다. 국립암센터와 노동조합간 의견이 좁혀지지 않은 탓이다.

이에 국립암센터는 `노동조합의 쟁의에 대한 국립암센터의 입장`을 발표하며, 사태를 객관적으로 바라봐 달라고 호소했다.  
 
입장문에 따르면, 국립암센터와 노동조합(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국립암센터지부)의 임금협상이 9월 5일 23시 45분 최종 결렬됐다. 이에 따라 9월 6일 오전 6시부터 노동조합의 쟁의가 시작됐다. 
 
국립암센터 측은 "그동안 노동조합과 11차례의 단체교섭 및 2차례의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에 성실히 임했다"고 밝혔다.
 
국립암센터는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안에서 임금을 제외한 대부분의 노동조합 요구를 수용했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19년 공기업·준정부기관 예산편성 지침`에 따른 총액인건비 정부 가이드라인 1.8% 범위를 벗어나는 임금인상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국립암센터는 "이는 기타공공기관인 국립암센터가 반드시 지켜야 하는 정부 정책이기에 준수할 수밖에 없는 사항이다"고 못밖았다.
 
다만 국립암센터는 파업 기간동안,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진료 차질에 우려했다. 국립암센터는 당직의사 및 지원인력 등을 투입해 환자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나,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국립암센터 측은 "파업 기간 중 중환자실 및 응급실은 100% 필수 유지 수준으로 운영한다. 그렇지만 항암주사실, 방사선치료실, 병동 및 외래는 0%다. 이는 암치료의 연속성과 전문성이 고려되지 않은 채 가이드라인대로 조정된 결과다. 타 대형병원 대비 턱없이 부족한 수준으로 진료에 막대한 지장이 초래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국립암센터 측은 "앞으로도 성실히 교섭에 임해 법과 제도의 테두리 내에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협의안을 이끌어내도록 하겠다"며 "암환자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공공보건의료기관으로서 조속한 시일 내에 진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그대
    국립암센터 파업의 진실 https://m.blog.naver.com/postlist.nhn?blogid=dunhill1ever
    2019-09-06 18:00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