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사 신약보단 제네릭..바이오헬스 발전하려면 선결과제多"

글로벌 빅파마들 바이오 경쟁력 확보에 국내 '신약개발' 지원 필요성 제기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9-06 15:53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바이오헬스산업은 성장이 가장 촉망받는 분야지만 국내제약사들이 대부분 신약개발이 아닌 제네릭, 드링크류에만 집중하고 있어 '반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일규 의원은 6일 신약개발을 통한 바이오헬스산업 육성 방안에 대한 국회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선결과제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 의원은 "바이오헬스산업은 사실 가장 촉망받는 사업 중 하나다. 미국 20% 우리나라는 2%로 충분히 발전가능성이 높다"면서 "코스닥도 바이오 관련이 상위권에 포진해 있다"고 말했다.
 
다만 "바이오신약의 경우 일반화학합성물보다 개발이 어렵고, 효과도 불명확하며, 신약개발까지 10~15년 걸리고 5000분의 1의 성공확률에 그치는 등 위험부담이 큰 어려운 분야"라고 밝혔다.
 
게다가 "국내사 대부분은 신약개발보다 드링크, 제네릭 만드는 데 급급해 반성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옥석 가리기를 통한 가치지표 마련이 시급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서는 빅데이터를 통해 다른 산업과의 융합이 필요하며, 이때 국회와 정부는 의료정보를 어디까지, 어떻게 풀어줄지 고민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한 개인정보 보호 방안과 국가의 위험부담 지원 정도 등도 함께 고민해봐야 할 숙제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인보사 사태에서 봤듯이 옥석 가리기가 중요하다"면서 "미국처럼 가치지표를 어떻게 만들지에 대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계에서는 정부의 대대적 지원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한국보건행정학회 박은철 부회장은 "현재 우리나라는 빅파마가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 R&D로 신약개발을 해야 하는 환경"이라며 "최근 4조원대로 지원을 늘린다고 했지만 이마저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배정도 확대해도 잘될까 말까한 분야"라며 "더욱이 지원되는 곳도 대학으로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 미국은 13%, 영국은 26% 정도를 대학으로 지원하나 우리나라는 9%에 그쳐 뒤쳐질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박 부회장은 "신약개발은 바이오시대의 명제"라며 "국가적 차원에서 인력과 재원을 확보해서 대학에 먼저 지원하고, 원천기술을 갖추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서민지
    신약개발이 뭔지도 모르시던데요
    2019-09-08 21:59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