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노조 "파업사태 보건복지부 장관이 해결해달라"

노사 갈등 핵심 쟁점, 정부방침인 '포괄임금제 폐지에 따른 시간외수당 지급' 문제기 때문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9-09 10:16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국립암센터 파업이 4일째를 맞으면서 환자들의 불편과 민원이 극에 달한 가운데, 노동조합 측이 보건복지부 장관의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보건의료노조 국립암센터지부(지부장 이연옥)는 9일 성명서를 통해 "사측이 파업 해결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서 보건복지부-보건의료노조간 긴급 협의를 제안했다.
 

현재 암센터는 파업으로 인해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유지업무를 제외한 850여명(부서별 40~60% 업무 유지)의 조합원이 파업에 참가하고 있으며, 평소 95~97%이던 병상가동률은 40%대로 떨어진 상황이다.
 
노사간 교섭의 핵심 쟁점은 임금총액 1.8% 인상에 시간외 근로수당을 포함시키느냐이다. 노조는 제외해야 한다는 입장, 사측은 포함시켜야 한다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
 
사측은 "포괄임금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합의하면서 시간외 근로수당분을 특이 소요분으로 별도로 준비했지만, 보건복지부가 이를 승인하지 않고 있다"면서 "임금총액 1.8%안에 시간외근로수당분까지 포함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암센터 노조는 "2018년 노조결성 이후 교섭에서 포괄임금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합의했기 때문에 시간외 근로수당분을 별도 지급해야 한다"면서 "총액 1.8% 인상분이 총 16억원인데 만약 시간외수당 발생분 12억원(1.35%)을 여기에 포함하게 되면 실제 임금인상은 총액 0.45%으로 사실상 동결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사측이 파업 돌입 전 타결을 모색하기보다는 파업 시작 전부터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거나 신규환자를 받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노조측이 인내와 양보로 수락한 경기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들의 조정안을 거부해 파업에 이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측의 집중교섭 제안을 외면한 채 보건복지부와 책임 떠넘기기 핑퐁게임만 하면서 파업사태를 장기화시키고 있다"면서 "그 결과로 국민의 생명권이 위협받고, 노동자들은 파업에 내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암센터 노조는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지는 부처가 국립암센터의 파업사태를 외면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박능후 장관이 직접 나서 보건의료노조와 협의 하에 시간외 근로수당 쟁점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보건의료노조는 파업이 추석 이후까지 장기화될 경우, 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간의 무책임한 떠넘기기식 핑퐁게임의 진실을 전국민에게 알리고, 보건복지부앞 규탄집회 개최, 국회의원 파업현장 조사, 국정감사 증인채택과 대정부 질의, 청와대앞 규탄투쟁 등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멋쟁이
    이번 파업은 원장이 작심하고 저지른것 같은데.. 암환자를 볼모로 노조와 자존심 대결을 해도 괜챦은 건가요?
    2019-09-09 10:42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