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요양보험 통합재가서비스 통해 원하는 돌봄서비스 제공

건보공단, 지난달부터 여러 재가서비스 통합해서 제공하는 시스템 시행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9-10 13:54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통합재가서비스 시행으로 간호사가 직접 어르신 집에 주 1회씩 방문, 약 복용의 중요성, 낙상방지를 위한 생활방식 등을 교육하고 상태를 점검해주고 있다.
 
또한 간호사가 요양보호사에게도 어르신의 건강상태, 돌봄 시 유의사항을 지도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요양보호사가 어르신의 영양섭취나 약 복용에 신경쓰고, 낙상을 유의하며 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노인장기요양보험 통합재가서비스를 지난 8월부터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통합재가서비스는 방문요양, 방문목욕, 방문간호, 주야간보호서비스 등 여러 장기요양 재가서비스 중 필요한 것을 선택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어르신의 건강상태, 가정상황 등에 따라 필요한 재가서비스의 종류·횟수를 조정해 월한도액 내에서 요양서비스 묶음을 설정할 수 있다.
 
그간 서비스 결정에 어려움이 있어 82%의 어르신이 1가지 서비스만 이용했는데, 지난달부터 통합재가서비스가 시작되면서 건보공단에서 상담·조사 등을 통해 수급자에게 필요한 서비스 묶음을 먼저 제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어르신이 원하는 서비스 묶음을 결정해 1개의 기관에서 통합적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통합재가서비스는 각 제공기관에 간호사와 사회복지사를 필수 배치하도록 하므로 건강관리 강화와 어르신에 특화된 팀 단위 사례관리를 특징으로 한다.
 
간호사가 요양보호사에게 어르신 건강상태(빈혈, 탈수 가능성)를 고려한 식사 준비, 복용약 부작용 등 돌봄 방법을 교육·지도해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방식이다.
 
또한 간호사,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가 ‘어르신의 건강상태와 생활·가정환경 등’을 서로 공유하며 어르신에 특화된 사례관리를 팀 단위로 진행하게 된다.
 
이를 제공하는 기관은 현재 전국 89개소며, 기관 명단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노인장기요양보험’ 누리집(홈페이지)(www.longtermcare.or.kr) ‘장기요양기관 찾기’를 통해 지역별로 확인이 가능하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인구정책실장은 "건강관리·사례관리 기능을 강화해 수급자 어르신이 집에서도 건강하게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Aging in Place)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수급자 어르신이 편리하게 통합재가급여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합재가 제공 기관을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