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한 명절? 해마다 조울증·우울증 환자 급증 '심각'

남인순 의원 "가족 모이는 추석에 갈등 발생 가능성多..스트레스 관리 필요"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9-11 10:32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조울증, 우울증 환자가 매해 급증하면서 정신건강관리에 '빨간불'이 켜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서울 송파병)은 1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2013년 58만 4,949명에서 2018년 75만 2,211명으로 28.6% 증가했고, 조울증은 2014년 7만 5,656명에서 2018년 9만 5,785명으로 26.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으로 우울증은 전체 75만 2,211명의 진료인원 중 여성이 66.5%, 남성이 33.5%로 여성이 남성보다 2배가량 많았다.
 
연령별로는 60대가 17%, 50대 16.2%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70대 15.6%, 40대 13.3%, 20대 13%, 30대 12%, 80대 이상 7.8%, 10대 4.9% 순이었다.
 
이를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으로 환산하면, 전체 1,473명을 초과하는 연령대는 60대 2,223명, 70대 3,606명, 80대 이상 3,837명으로 60대 이상 노인 우울증의 비중이 눈에 띈다.
 
조울증은 2018년도 기준 전체 9만 5,785명의 진료인원 중 여성이 59%, 남성이 41%로 이 또한 여성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 17.8%, 30대 16.5% 등이 많았고, 40대 16.9%, 50대 15.7%, 60대 12.1%, 70대 8.7%, 80대 이상 7.5%, 10대 4.4%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으로 환산할 경우 전체 187명을 초과하는 연령대는 20대(247명), 30대(212명), 40대(191명), 60대(201명), 70대(257명), 80대 이상(468명)으로 나타났다.
 
남인순 의원<사진>은 "전연령층에서 우울증과 조울증으로 진료를 받는 국민들이 증가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정신건강 문제발생시 적극적으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강화해 나가는 등 세심한 정신건강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나아가 일자리·주거 문제 및 차별·폭력 등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적인 요인을 줄이기 위한 정부의 다각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또한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에 가족들이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내지만, 평소보다 갈등이 발생할 수도 있어 스트레스에 대한 적절한 대비나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한가위 연휴를 맞이해서 나홀로 있을 수 있는 가족, 이웃들에 대해서 안부를 확인하고 배려할 수 있는 따뜻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