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임금협상 타결, 파업 종료‥17일부터 정상 진료

임금 총액 1.8% 인상·임금제도 개선 위원회 구성 등 합의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09-16 12:28
파업 당시 국립암센터 노동조합 모습 (사진 보건의료노조 제공)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와 노동조합(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국립암센터지부)은 9월 16일 오전 11시 30분 올해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지난 9월 6일 쟁의행위가 발생한 지 11일 만이다. 국립암센터는 17일 오전 6시부터 모든 환자 진료를 정상화한다.
 
노사 양측은 ▲임금 총액 1.8% 인상 외 시간외근로수당 지급 ▲합리적 임금체계 마련을 위한 임금제도 개선 위원회 구성 및 ▲복지 포인트 30만원 추가 지급에 합의했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그동안 이중으로 고통받은 암환자분들과 국민께 참으로 면목이 없다"라면서 "이제 노사가 지혜와 힘을 모아 어려운 경영 여건 등 우리 앞에 놓인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원장은 "환자안전을 최우선으로 국립암센터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하나씩 회복해 나가는데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