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 걷은 병원협회‥의료전달체계 개편 TF 구성해 대응

보건복지부 단기대책 발표에 따른 세부방안 및 중장기 대책마련 예정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09-17 12:10
의료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보건복지부의 '의료전달체계 개선 대책'에 대한병원협회가 직접 팔을 걷어부친다.

17일 대한병원협회(이하 병협)는 '의료전달체계 개편 TF' 구성 소식을 알리며,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나선다고 밝혔다.
 
병협은 종별, 지역별, 직능단체별 다양한 의견으로 나뉘는 만큼, 각 단체별 의견 수렴을 통해 병원계 단일 의견을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TF는 상급종합병원의 경증환자 수가인하 대응 및 보상방안, 의료기관의 의뢰-회송 제도 개편과 병원급 의료기관의 지역의료기반 내실화(지역우수병원 등) 등 단기대책 세부방안 및 합리적인 중장기 대책 마련에 집중할 계획이다.

병원협회는 상급종합병원협의회에서 6명, 중소병원회에서 6명과 상근임원 2명 등 총 14명으로 TF를 꾸렸다. 위원장은 김영모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이 맡게 됐다.

기획정책본부에서 TF 실무를 맡아 운영하고, 기획정책국은 TF 운영 및 총괄 업무를 관장할 예정이다. 보험정책국에서는 상급종합병원 지정기준 개선 및 공사보험연계법 대응 방안, 보험급여국은 제도 개편에 따른 손실보전 검토 및 수가개선 방안 마련 등의 실무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병협은 "TF 운영기간에 대해서 보건복지부의 협의체 구성 시기에 맞추어 올해 9월부터 중장기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유지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