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첩] `made in Korea` 신약 개발‥겸손과 침착함 갖춰야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09-19 06:00
[기자수첩 = 박으뜸 기자] 이제는 글로벌에서 한국의 제약·바이오기업 이름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 기업들은 '제네릭', '일반의약품' 혹은 '건강기능식품'에서 활약을 해왔다.
 
그러나 현재, 주요 글로벌 학회에서는 우리나라 제약·바이오 기업들도 당당하게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중에서는 first-in-class로 임상 3상에 돌입한 곳도 있으며, 다국적 제약사와의 빅 딜(deal)을 통해 화제를 모은 곳도 있다. 뿐만 아니라 best-in-class 치료제로 글로벌 학회에서 다국적 기업들의 러브콜을 받는 사례도 계속해서 생겨나는 중이다.
 
이는 과거에 비해 우리나라 제약산업이 큰 성장을 이뤘음을 증명하는 대목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임상시험은 쉽지 않다.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라는 말이 이 임상시험에 그대로 적용된다.
 
우리나라가 신약 개발 분야에서 급부상했을지라도, 다국적 빅파마들도 어렵다고 외치는 것이 바로 이 신약 개발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지금도 빅파마들과 바이오벤처들에 의해 주목받는 신약 후보물질이 넘쳐난다. 그런데 이러한 기대주조차 임상 3상이 끝나기 전까지는 긴장을 놓아서는 안된다. 임상결과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최근 국내 바이오제약 기업을 위주로 임상 실패, 기술수출 반환, 허가 취소 등의 악재가 연달아 발생했다.
 
그렇지만 신약 개발의 과정에서는 언제나 '실패'가 있을 수 있고, 글로벌 제약사 역시 이 과정을 그대로 겪는다. 그러므로 우리나라 기업들이 너무 위축될 필요는 없다.
 
다만 우리나라 기업들에게 요구되는 것은 '겸손함'과 '침착함'이다.
 
이제 막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우리나라 기업들은 그만큼 탄탄한 데이터를 보여줘야 할 의무가 있다. 신약이 출시되고 판매되기 위해서는 이미 신뢰가 축적된 기존 치료제를 뛰어넘을 확실한 강점이 요구된다. 그렇지 않다면 판매 허가를 획득할 수는 있어도 상업적 성공은 불투명할 수 있다.
 
겸손함은 여기서 필요하다. 초기 임상에서 너무 좋은 결과가 도출됐더라도, 이것을 부풀려 소개하거나 강조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게다가 이 경우 실패시 실망감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
 
만약 임상에서 미끄러지더라도 침착하게 다른 가능성을 찾아봐야한다.
 
실제로 글로벌 제약사는 타 약제와의 병용을 선택하거나, 적응증 타깃을 바꿔 새로운 임상을 시작하는 등 '신약 개발'의 끈을 이어간다.
 
이와 같이 우리나라 기업들도 임상실패에 굴복하지 않고, 여러가지 돌파구를 생각하는 침착함을 갖기 바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공감100%
    좋은 지적입니다 벤치마킹해서 성장통을 극복해야죠
    2019-09-20 09:14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