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질↑·당뇨병↓..고도비만환자 '위절제·우회술' 필요성 강조

H+양지병원 김용진 비만당뇨수술센터장 "운동·식이 아닌 수술치료로 해결해야"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9-19 16:0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비만을 비롯해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자들 대부분은 치료·관리로 운동과 식이요법을 떠올린다. 전문가들도 이를 '생활습관병'으로 명명하면서 약 처방과 함께 규칙적인 운동과 식이요법 조절을 강조한다.
 
하지만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김용진 비만당뇨수술센터장은 19일 메드트로닉 미디어세션을 통해 "고도비만의 경우 의학적 치료, 즉 수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고도비만은 체질량지수(BMI)가 30kg/m2 이상일 때를 말한다.
 
지난 2017년 기준으로 국내의 경우, 건강검진 수검자 약 1,400만명 중 성인의 고도비만 유병률은 4.7%(66만 4,405명), 초고도비만은 0.4%(6만 1,500명)를 기록했다.
 
고도비만은 정상인 대비 당뇨, 고혈압 등 동반질환 발병 위험성을 증가시키는 주요 원인이다. 문제는 고도비만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2030년에는 현재 2배 (9%)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다.
 
김 센터장은 "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당뇨병 발병은 정상인 대비 고도비만에서 4~4.8배 높아지며, 고혈압 발생 위험은 2.7~2.9배 높아질 수 있다"면서, 비만대사수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센터장은 "이미 2018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비만대사 수술 진료지침에서 수술적 치료를 고도비만 환자에서 체중감량 및 감량 체중 유지에 있어 유일한 치료법으로 명시했다"면서 "비만대사수술의 대표적인 수술방식에는 ‘복강경 위소매 절제술’, ‘복강경 위 우회술’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6년 미국당뇨병학회(The American Diabetes Association, ADA)에서는 대사수술(Metabolic surgery)을 제 2형 당뇨 치료 표준 진료 지침으로 포함한 바 있으며, 비만대사수술 가이드라인은 체질량지수(BMI) 뿐만 아니라 당뇨를 근간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미국당뇨병학회(ADA) 제2형 당뇨병 진료지침에 따르면 동반질환을 갖고 있는 비만환자 중 비수술적요법을 통해 체중 감소 및 동반질환 개선 효과를 달성하지 못한 경우, 비만대사 수술을 치료 선택사항으로 권고한 바 있다.
 
김 센터장은 "복강경 위소매 절제술은 위 절제를 통해 용적을 감소시켜 음식물 섭취량을 제한하고, 호르몬 변화를 유도하는 수술법"이라며 "위 밴드술 대비 체중 감소량 및 동반질환 호전도에서 좋은 결과를 나타낸다는 장점이 있으며, 수술 후 내시경 검사가 가능해 아시아에서 가장 많이 시행되는 수술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복강경 위 우회술은 식도부근에서 위를 절개해 나머지 위와 분리한 후 소장과 연결하는 수술방식이다. 물리적인 섭취량 제한과 흡수 제한의 두가지 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동반질환 개선효과가 뚜렷해 제2형 당뇨병을 동반한 고도비만 환자에게 추천된다"고 부연했다.
 
김 센터장은 "최근 이들 수술이 BMI 35이상이거나 30이상이면서 수면무호흡증 등 합병증을 동반한 경우 비만대사수술이 급여적용됐다"면서 "각종 당뇨병 치료제, 식욕억제제가 등장해도 계속해서 비만, 당뇨환자가 증가하는 지금 시점에서 비만대사수술은 유일한 치료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절제, 우회술 등이 체중감량 수술이 아닌 비만대사수술인 이유는, 그 목적이 삶의 질과 생존의 문제기 때문"이라며 "일부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있고 우울증 등 정신병에서는 할 수 없는 제한이 있지만, 의사로서 비만, 당뇨환자들에게 비만대사수술을 적극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