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의학원, '국제원자력기구와 협력한 사례' 발표

"국내 방사선의학, 개도국 기술공여로 국제사회 호응"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9-22 13:21

사진(1).jpg


한국원자력의학원 김미숙 원장은 9월18일(수)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개최된 제63차 국제원자력기구 정기총회 과학포럼(63rd IAEA General Conference, Scientific Forum)에서 '개도국의 암퇴치를 위해 국제원자력기구와 협력한 한국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국제원자력기구 정기총회와 연계하여 개최되는 과학포럼은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원자력 이용과 관련된 주제를 매년 선정하여 진행되며, 올해는 ‘암 관리 활동의 지난 10년과 미래’에 대해 회원국들과 경험을 공유하고 원자력 및 방사선의학 기술의 발전에 관한 발표와 토론이 이루어졌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국제기관들과의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개발도상국들을 대상으로 방사선의학 분야 기술공여를 성공적으로 추진한 데 대한 감사의 뜻으로 이번 포럼 성공사례 발표에 초청됐으며, 한국의 방사선의학 기술공여 발표는 특히 아프리카와 아시아 국가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2013년부터 국제원자력기구와 협력하여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방사선종양학과 의사, 의학물리학자, 방사선사의 연수교육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영상의학, 핵의학, 방사선종양학의 기술보급사업 주도국으로 지역훈련과정 및 전문가 자문을 통해 개발도상국가의 방사선의학 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또한 환자 개인별 맞춤형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하는 기술인 테라노틱스 기반의 방사선수술 치료 및 방사성동위원소 진단·치료 기술을 전수하는 지역훈련 거점을 아시아 국가에 설치하여 지속가능한 국제적인 시스템을 구축하였고, 이러한 교육훈련 과정을 통해 스리랑카의 방사선수술 기술 도입, 몽골 최초 국립진단치료센터 핵의학과 교육사업 등의 성과를 이루어냈다.

김미숙 원장은 "최근 개소한 국가RI신약센터의 암 진료를 위한 테라노틱스 기술 인프라 활용 등 첨단 방사선의학 분야에서 한국이 기술선진국으로서의 위상을 제고해 나아갈 것이다"며 "과거 국제사회의 도움에 보답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개도국의 암퇴치를 위해 한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국내 독자적인 방사성의약품 개발, 국내 제약사 신약개발 과정에서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한 안정성, 유효성 검증작업을 지원할 목적으로 '국가RI신약센터'를 지난 8월 개소한 바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