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째 방치‥ 복지부 "콜린알포세레이트 재평가 돌입"

박능후 장관, 재평가·급여기준 재검토 의사 밝혀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10-02 20:51

2년째 방치되어 있던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재평가가 조만간 시작될 전망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뇌대사개선제인 알포세레이트(Cholline Alphoscerate) 제제의 재검토를 즉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콜린알포세레이트의 '뇌대사개선제' 효능에 대한 논란이 전세계적으로 계속되고 있으며, 미국 FDA와 일본이 해당 약제에 대한 대대적인 평가를 시행해 시장에서 퇴출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이미 지난 2017년 국정감사에서 콜린알포세레이트 효능에 대한 논란이 제기됐고, 당시 복지부가 '외국허가 현황 및 임상적 유용성에 대한 관련 자료 등을 면밀히 검토하여 약제비가 낭비되지 않도록 합리적 급여기준 설정하겠다'는 답변을 내놓고도 아직까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음을 비판했다.
 
이에 박능후 장관은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를) 즉시 재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는 '뇌영양제', '치매예방약' 등으로 알려지면서 처방이 매년 급증했으며, 지난해 건강보험 성분별 청구순위 2위를 차지해 청구금액이 2,70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