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한의협-청와대 유착의혹 관련 국민감사청구 추진

"의사회원 및 국민들 적극 참여 독려…감사원 접수 예정"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10-08 11:35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청와대와 한의사단체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의사단체가 국민감사청구를 추진한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는 8일 "첩약 급여화를 두고 한의협과 청와대 간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정치적 유착의 문제점 및 기타 법률위반 등에 대해 감사원에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국민감사청구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한의협이 문재인 케어를 적극 지지하는 대신, 첩약을 급여화해달라는 제안을 했고 청와대가 이를 받아들였다는 한의협 회장 발언의 녹취가 공개되는 등 의심할만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의사회원들은 물론 많은 국민들이 명명백백한 진상확인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의협과 청와대가 서로의 정략적 이익을 위해 국민건강을 도외시한 채 문케어 지지와 첩약 급여화를 '맞교환'했다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조하고, 한의협과 청와대 유착의혹에 대한 감사청구인을 모집하여 감사원에 국민감사청구서를 접수시킬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국민감사청구에 참여하려면 연명부 양식에 성명/생년월일/전화번호/직업/주소를 기재하고 서명날인 후 스캔하여 팩스(02-796-4487) 또는 이메일(zsseo92@naver.com)로 10월 10일(목) 오전 11시까지 제출(제출처 :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팀)하면 된다. 의협 홈페이지(http://www.kma.org)를 통해서도 참여가능하다.
 
의협은 "첩약의 안전성·유효성은 검증된 적이 없어, 만약 문재인 케어를 빌미로 첩약이 급여화 될 경우 국민건강에 큰 위해를 끼칠 수밖에 없는 중대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며 "그동안 제기되어 온 한의협과 청와대의 유착의혹을 이번 국민감사청구로 심판하겠다. 국민감사청구인으로 참여할 회원 및 국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