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억 쏟아부어도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장비 31% '노후'

남인순 의원 "공공의료 중추기관, 노후 검사·수술 의료기기 교체해야"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10-08 16:33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장비 현대화 사업에 매년 수십억씩 쏟아붓고 있으나, 여전히 10개 중 3개는 내구연수가 초과된 노후 장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송파구병)은 8일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한 '국립중앙의료원 노후화율'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올해 8월말 기준으로 전체 의료장비 1,604대 중 31.2%인 501대가 내구연수를 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수술실 수술용현미경의 경우 내구연수가 1988년에 취득하여 31년째 사용하고 있어 내구연수 9년을 22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구연수를 초과한 501대 중에서 10년 이상 초과한 의료장비가 7.2%인 36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5~9년 초과 의료장비는 34.1%인 171대로 집계됐다.
 
남인순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은 우리나라 공공보건의료의 중추기관임에도 의료장비의 노후화율이 심각한 실정"이라며 "환자 진료와 진단, 치료를 위해 정밀진단에 필요한 영상의학기기 등 검사기기를 비롯해 수술기기 및 치료기기 등 노후화된 의료장비를 적극적으로 교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립중앙의료원의 의료장비 현대화 사업 예산 현황에 따르면 2015년 11억 9.900만원에서 2017년 28억7,600만원, 2019년 38억6,000만원 등으로 증가했으며, 2020년의 경우 70억4,300만원의 예산안에 반영됐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