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4년, 응급실 과밀화 여전‥政 "종별 기능 강화 방점"

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 4차 회의까지 진행‥중증-경증환자 흐름 조절 방안 마련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10-08 17:05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2015년 메르스 사태로 불거진 응급실 과밀화 현상이 여전히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최근 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를 구성해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를 중심으로 4차 회의까지 진행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종별 기능 강화의 내용을 담은 의료전달체계 개편과 함께 근본적인 문제 해소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좌)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 원장, (우)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8일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상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에 대해 질타했다.

고질적인 응급실 과밀화 문제 자체보다 더욱 심각한 것은 응급실로 경증 환자들이 밀집하여, 당장 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는 점이다.

김상희 의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응급실 환자 100명 중 53명이 경증환자다. 나머지 47명 환자 중 7명이 중증환자고, 나머지 40명은 중증의심환자 였다.

김 의원은 "응급의료 관한 법률에 따르면 권역응급의료센터는 중증환자를 중심으로 돌보도록 돼 있는데, 전국 36개 권역응급의료센터 중 13개 센터에서 경증 환자 비율이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꼬집었다. 심지어 지역응급의료센터 중에는 경증이 전체 환자의 90% 차지하는 병원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을 소환해 메르스 이후 4년 동안 전혀 응급환자와 비응급환자 분류 및 전원 회송이 이뤄지지 않는 현실에 대해 질의했다.

윤 정책관은 "응급실 이용할 때 본인보담금 상향하고 중증환자 관리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스스로 온 환자를 다른 기관으로 가라고 안내해도 수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응급의료 개선 협의체에서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중증환자를 중심으로 진료를 하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은 "무엇보다 권역-지역-일반 응급실로 이어지는 응급의료기관 종별 기능 강화를 통해서 중증환자와 경증환자 분류를 강화하고자 한다"며, "나아가 이송 단계에서부터 중증환자와 경증환자의 흐름을 조절할 수 있는 방안 등 응급의료전달체계 개편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 원장은 "3단계 개선안을 마련해 11개 아젠다를 논의하고 있으며 4차 회의까지 진행한 만큼 오는 11월 안에는 세부적인 안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