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진단기기는 해외기업판? 다국적사 시장점유율 60% 넘어

체외진단기기 기술력이 뛰어난 국내 기업 역차별‥오제세 의원 "혈액진단기 국산화 도입 시급"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10-15 15:26
헌혈시 혈액을 진단하는 체외진단 기기가 대한적십자사의 수년간 독점 공급 허용으로 다국적 해외기업의 국내 시장 점유율이 60%가 넘어 국산화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은 혈액 안전관리의 핵심인 체외진단기 시장에서 해외기업의 국내 시장점유율이 60%이상이며, 상급병원일수록 국내 의료기기의 사용이 적다고 밝혔다.
 
오제세 의원은 "종합병원은 19.9%, 상급종합병원은 고작 8.2%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면서 이러한 구조는 대한적십자사가 국내 혈액사업을 독점하면서 해외기업에게 체외진단기기 공급 독점을 허용하면서 국내 기업들이 기술력이 뛰어나도 국내진출 자체가 어려운 역차별을 당하고 있어 체외진단기의 국산화 도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최근에는 노후화된 장비에 대한 면역장비시스템 입찰에 있어서도 기존 사용하던 기기들조차 성능 부적격으로 탈락하면서 무려 9차례나 유찰 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12년이나 된 노후 시스템을 그대로 운영하고 있으며, 결국 특정 다국적 업체와 수의시담(나라장터 수의계약)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오 의원은 "의료기기·체외진단기기 등 관련 정부정책에 있어 국내 업체들의 산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우선 되어야 하며, 제도 미흡, 부처간 협력부재로 역차별 당하는 사례가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면서 "체외진단기의 30% 국산화 도입으로 나타나는 경제적 효과는 약 3,500억원 규모라고고 지적하면서 혈액진단 의료장비의 국산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