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 검증된 '한약재'‥"한약, 시범사업으로 단계적 검증"

한약산업협회, "한약 원료 '한약재' GAP, GMP 적용‥엄격하게 관리"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10-16 12:0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정치적 거래 유착 의혹', '안전성·유효성' 논란 등으로 삐거덕 되고 있는 한약 건강보험 시범사업 촉구를 위해, 한약산업협회가 목소리를 높였다.
 
 
16일 (사)한국한약산업협회가 제기동 협회 사무실에서 '한약(첩약) 건강보험 실시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류경연 한약산업협회 회장은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는 (사)대한한의사협회만의 숙원사업이 아니라 전국 수십만 한약재 생산 농민·한약재 제조업소·한약재관련 업에 종사하는 수십만 명의 공동 숙원사업"이라고 전했다.

한약산업협회가 목소리를 내게 된 배경에는 지난 10월 4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약사출신 A 국회의원이 대한한의사협회가 문재인 케어를 지지하는 조건으로 한약 급여화 거래를 성사시켰다고 비판하면서 청와대와 정치적 거래 유착의혹을 제기하면서 부터다.

특히 당시 A의원은 첩약이 안전성·유효성·경제성 근거가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류 회장은 "한약 원료인 한약재는 국내산의 경우, 재배 단계에서부터 전국 해당 지자체 농업기술센터의 지도에 따라 비료(퇴비)·농약 살포 등 철저한 재배관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특히 식용품이 아닌 약재로 공급되는 것은 '우수농산물(GAP)인증제'를 거친 뒤 '우수 한약재 제조관리기준(GMP)'이 적용되는 전국의 160여개 한약재 제조업소에 공급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약재 제조업소에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관리 '한약재 검사기준'에 따라 잔류농약·중금속 등에 대해 입고·출고 2회 검사를 철저히 거친 뒤, 합격품에 한해 '한약재규격품'으로 제조해 전국의 한방병원·한의원·한약국 등에 공급하게 된다"고 전했다.

또한 수입 한약재의 경우는 "수입통관 시, 식품의약품안전처 지정 전국 5개 검사기관에서 검사 합격이 되어야 통관이 되며, 이후 수입한 한약재 제조업소는 국내산과 마찬가지로 출고 시, 또 한 번 검사를 거쳐 합격품에 한해 '한약재규격품'으로 제조해 전국의 한방병원·한의원·한약국등에 공급하게 된다"고 말했다.

나아가 이러한 과정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상시적으로 불시 약사감시를 병행 수행하는 등 철저한 관리 감독이 이뤄지고 있고, 적발 부적합품은 전량 회수 폐기되는 등 엄격히 관리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이날 류경연 회장은 한약재의 안전성·유효성을 입증하기 위해 산업협회가 보관하고 있는 데이터를 공개하며, 정부에서 요청 시 데이터를 제공할 용의도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한약산업협회는 '한약재'의 안전성과 유효성은 오랜 기간 검증된 문제라고 선을 그으며, 향후 한약(첩약) 시범사업을 통해 한약의 안전성·유효성·경제성 등을 추가로 검증하면서 단계적으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덧붙여 이 같은 '한약'의 안전성·유효성 검증은 대한한의사협회, 대한한약산업협회 등에서 함께 협력하여 이뤄져야 한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