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알포세레이트 재평가' 예고에 업계 긴장감 감돌아

정부 움직임에 업계 촉각…대응 방안 마련 고심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19-10-18 06:06

국정감사에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에 대한 재평가가 언급된 가운데 제약업계에서는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 중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의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고 재평가를 통해 퇴출하거나 보험급여 기준을 재설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능후 복지부장관은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의 재검토를 즉시 시행하겠다고 답했고, 이에 따라 업계에서도 정부의 후속조치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것이다.
 
한 제약사 관계자는 "아직까지 정부의 움직임이 없어 내부적으로 검토만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각적으로 고민 중이지만 정부가 재평가를 시작하거나 구체적인 방침이 나오지 않아 대응방안을 찾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다른 제약사 관계자도 "정부가 아직 이렇다 할 움직임이 없어 섣불리 말하기 어렵다"면서 "지금은 할 수 있는 게 없어 일단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정부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부정적인 분위기가 형성돼있다. 재평가가 진행되면 급여가 제한되거나 최악의 경우 사실상 퇴출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특히 국정감사에서도 효능에 대한 지적과 함께 '급여 기준 합리화'를 언급했던 만큼, 적어도 급여가 제한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대응방안을 고민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뾰족한 수는 없는 것 같다"면서 "정부가 보험재정 측면에서 바라볼 가능성이 높아 비관적으로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단, 이 같은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시장이 상당한 규모를 형성하고 있어 각 제약사들은 재평가가 시작되면 시장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으로 보여 향후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이런 기사 어때요?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