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허술한 관리 탓, 집단감염 급증..신생아 90%

기동민 의원 "산모 10명 중 6명은 산후조리원 이용..관리감독 강화해야"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10-17 18:0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부실한 정부의 관리감독으로 인해 최근 5년간 산후조리원 내 신생아 감염사고가 급증해왔으며, 이로 인한 피해자 비율은 신생아가 90%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서울 성북을)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산후조리원 내 감염발생 현황’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감염이 발생한 산후조리원 수는 2015년 262건에서 2018년 320건으로 증가했다.
 
이에 따른 감염 피해자는 2015년 414명, 2018년 525명으로 증가했으며, 2019년 6월 기준 206명이었다.
 
특히 산후조리원 내 감염발생 건 수 대비 피해자 수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산후조리원 특성상 감염사고가 발생할 경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은 것을 의미한다.
 
실제 2015년 서울 은평구의 한 산후조리원은 신생아 30명이 잠복결핵에 감염됐으며, 작년 서울 동작구의 모 산후조리원에서는 RSV바이러스(모세기관지염)로 신생아 23명, 산모 2명, 직원 6명 등 집단 감염한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최대 피해자는 세상에 막 태어난 신생아들이었다. 최근 5년간 산후조리원 내 일어난 감염사고의 피해자 중 신생아가 전체의 90.9%(1,898명)를 차지했다.
 
신생아가 아닌 산모와 종사자가 감염된 경우는 전체의 각각 7.9%(164명), 25명(1.2%)에 불과했다.
 
더욱 문제는 철저한 위생 관리를 통해 예방할 수 있는 감기, RS바이러스 등 호흡기계 질환이 산후조리원 내 감염질환의 절반 가량(47.9%)에 달한다는 점.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라고 불리우는 RS바이러스는 기관지 끝부분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마른기침이 심해지면서 가래 끓는 소리가 나고 숨이 가빠진다. 천식과 모세기관지염, 폐렴 등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고 전염성이 강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어 로타바이러스를 포함한 위장관계질환(36.6.%), 기타질환(9.7%)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한편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396건, 27.8%)에서 가장 많은 산후조리원 감염이 발생했다. 다음으로 △경기(312건, 21.9%), △대구(186건, 13%), △인천(144건, 10.1%) 등으로 인구 밀집 지역 순으로 나타났다.
 
기동민 의원은 "RS바이러스와 로타바이러스 감염은 외부 오염 접촉으로 쉽게 감염되는 질환들인 만큼 예방을 위한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하다"면서 "다른 곳보다 엄격한 관리가 이뤄져야 할 산후조리원에서 이 같은 감염 사고가 증가하는 것은 산후조리원 내 위생관리가 허술하게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한 연구기관의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산모의 10명 중 6명은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산후조리원은 아이와 산모의 빠른 회복과 안정을 위한 곳인 만큼, 조리원 내 감염 발생을 줄이도록 노력하고, 관리당국은 산후조리원의 위생감독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