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경찰서, 결혼이주여성 운전면허 취득 지원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10-18 13:48

640 단체사진2.jpg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김태식 전무이사가 보안자문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서울강남경찰서(총경 박영대)는 17일 강남경찰서 강남마루에서 결혼이주여성들의 운전면허 취득 지원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서울강남경찰서와 강남구청(청장 정순균)과 주최하고 소림한방병원(원장 성신)이 후원한 이번 행사는, 도로교통법과 한국어 이해 부족, 학원비 부담 등의 이유로 결혼 이주여성들이 그동안 미뤘던 운전면허 취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강남구청 여성가족과(과장 오선미)와 강남경찰서 보안과(과장 홍상준)는 "운전면허 취득은 결혼이주여성들의 자신감과 사회성 향상을 도와 다양한 사회활동 참여로 이어진다"면서, "다문화가족의 행복한 삶에 기여하는 이 행사를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남경찰서와 강남구청의 협업으로 2016년부터 매년 시행해온 결혼이주여성 운전면허 취득 지원 행사를 통해 지금까지 45명이 운전면허를 취득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생활건강]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