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한특위 "요양병원 한의사 야간 당직 제한해야"

"한의사, 환자의 응급조치 상황에 대해 신속한 대처가 불가능"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10-18 16:10

요양병원에서 한의사의 야간 당직을 제한하고 의사의 당직을 의무화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왜냐하면 응급상황 발생 시 급성기 환자 등은 한의사가 제대로 된 조치를 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김교웅, 이하 의협 한특위)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요양병원에서의 한의사 야간 당직을 제한하고 의사의 의무 당직을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2월 기준으로 전국 요양병원은 1,571곳으로 국내 요양기관 비율 중 의원 다음으로 많은 수가 개설되어 있다.

의원과 병원은 의사가, 한의원과 한방병원은 한의사가 개설할 수 있지만, 요양병원은 의사 또는 한의사 양측 모두 개설할 수 있다는 법적 맹점이 있고 야간당직 업무 또한 의사 뿐 아니라 한의사도 가능한 상황.

요양병원 경영자 입장에서는 의사에 비해 한의사의 급여가 낮다는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한의사를 야간당직 업무에 투입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에 의협 한특위가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의협 한특위는 "한의사는 한방이라는 학문적 원리 자체와 교육과정이 환자의 응급조치 상황에 대해 신속한 대처가 불가능하므로 한의사가 요양병원에서 야간 당직 근무 시에는 입원 환자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제적인 이유가 환자의 건강과 생명에 우선할 수 없기에, 노인환자나 복합질환을 가진 환자의 입원이 많은 요양병원에서는 야간에 한의사 혼자 당직을 서는 관행을 방치해서는 안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요양병원에서의 야간 당직시, 전문적인 의학적 식견을 갖춘 1인 이상의 의사 근무를 원칙으로 하는 입법을 국회와 정부에 강력히 요구한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