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제약사, 라니티딘 반품 유통 요청 수용…해결 실마리?

A사 정산 합의, B사 협의 진행 중…제약사 수용에 "무리한 요구 아냐" 지적도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19-10-22 06:00

라니티딘 반품과 관련한 제약사와 유통업계간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일부 제약사가 유통업계의 요청을 수용하고 나서 해결의 실마리가 될지 관심이 주목된다.
 
21일 유통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차원에서 진행한 회수비용 등 반품 기준과 관련한 공문에 일부 제약사가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앞서 유통협회는 이달 초 제약사들을 대상으로 이번 라니티딘 반품과 관련해 전문‧일반의약품에 대해 요양기관 공급가(기준가)에 +3%의 회수비용을, 약국의 소비자 환불품목(일반의약품)의 경우 약국 판매가 +3%의 회수비용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같은 요청은 현재 약국 기준가 정산 시 의약품을 유통하면서 들어간 비용(유통마진) 손해, 약국에 기준가를 주고 제약사에는 공급가를 받으니 2차 손해가 발생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지난 8일에는 일부 제약사를 만나 이번 공문과 관련한 유통업계의 상황과 함께 제약사의 협조를 당부한 상태지만 제약사의 답변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최근 A사의 경우 유통협회에서 공문을 통해 요청한 사항을 수용하기로 하고 이에 맞춰 정산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B사는 역시 해당 내용을 두고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일부 제약사들이 유통업계의 반품 과정에 대한 요청이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아직도 상당수의 제약사들이 답변을 전하지 않고 있으며, 특히 대형 품목을 보유한 제약사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보여, 유통업계는 빠른 결정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유통업계 관계자는 "사실 대형 품목을 가진 제약사들이 중요한데 이들이 대답을 전혀 안하고 있다"며 "한 제약사는 최근 도매담당 업무를 없앤 이후 도매들과 소통이 어려운 상태로 라니티딘 정산 건을 두고서도 누구와 논의를 해야 하는지도 난감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특히 최근 일부 제약사가 해당 요청을 수용하는 것은 결국 유통사의 조건이 제약사에서 받아들이지 못할만큼 무리한 요구가 아니라는 지적이다.
 
관계자는 "이제 유통사 역시 모두 회수를 시작해야하는 시점이고, 제약사도 회수를 마치고 식약처에 보고해야 하는 만큼 하루빨리 논의를 시작해 회수작업을 진행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도매ㆍ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