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 천식환경보건센터, 환경보건이동학교 실시

낙후지역 발굴, 지속적인 환경보건이동학교 추진 계획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10-21 18:16
고려대 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센터장 유영, 환경부 지정)는 평소 환경보건교육 기회가 적은 취약지역의 소아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환경보건이동학교'를 통해 환경성질환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전파하고 지역별 환경보건교육의 격차를 줄이며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보건수준향상에 힘쓰고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는 지난 9월 태안군 소재 원북초등학교, 안흥초등학교, 만리포중학교를 시작으로 9월 제주시 신촌지역아동센터, 9-10월 동해시 무릉건강숲 환경성질환예방관리센터 등 총 7회에 걸쳐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환경오염과 천식 예방을 주제로 교육을 실시했다.
 
'환경보건이동학교'는 환경부가 환경성질환의 예방관리교육의 해택을 확대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하는 교육 및 홍보사업의 일환이며 천식의 악화요인을 파악하고 이를 회피함으로서 천식을 예방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교육은 태안군의료원 환경보건센터, 동해시보건소 환경성질환예방관리센터, 제주대 환경성질환예방관리센터와 함께 취약지역을 발굴하여 선정했다.
 
'환경보건이동학교'는 내년에도 무료로 진행될 계획이며, 2020년 4월부터 선착순(취약대상 및 지역 우선 배정)으로 모집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가 지정 운영하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는 2007년 환경부로부터 천식환경보건센터로 지정돼 미세먼지와 천식 발생 연구, 환경오염물질 모니터링, 예방교육 및 홍보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2018년도 성과우수 센터로 선정된 바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