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신장이식 후 질환 유전자 연구’ 수행

지노타이핑 담당 등 강동경희대병원과 협력…분석 서비스 제공 등 공동 연구 활발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19-10-22 10:27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대표 황태순)는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이상호 교수팀과 공동으로, 신장 이식 후 발병할 수 있는 만성질환의 위험도를 예측하기 위한 유전지표 발굴 및 확인 연구를 수행했다고 22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 내용은 최근 국제임상학술지 ‘저널 오브 클리니컬 메디신(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발표됐다.
 
이번 연구에서는 신장 이식 수술을 받은 후 당뇨병이 발생한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 등 총 1천102명을 대상으로 위험 유전지표들을 대조했다.
 
그 결과 칼륨 이온 운반 유전자의 일종인 KCNQ1을 보유한 환자의 당뇨병 발병도가 1/3 정도로 낮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테라젠이텍스는 이번 연구에서 지노타이핑(Genotyping, 유전형 분석)을 담당하며 강동경희대병원 연구팀을 지원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테라젠이텍스는 고품질의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내부 유전학 전문가들이 학술 지원도 펼쳐, 유전체 분석과 해독의 어려움 없이 전체 연구를 완료할 수 있게 했다는 것.
 
이에 앞서 테라젠이텍스는 이상호 교수팀이 올해 발표한 당뇨병성 신경질환 및 IgA 신장질환에 대한 전장유전체 연관 분석(GWAS) 논문의 지노타이핑도 수행한 바 있다.
 
한편 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테라젠이텍스는 ‘맞춤형 유전체 분석 칩(테라젠PMRA칩)’ 및 ‘단일염기변이(SNP) 마이크로어레이 플랫폼’ 등을 갖추고, 국내 대학병원, 정부기관 등과 다양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