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노조 "사무국장 파면해 병원 신뢰회복 해야"

국정감사에서 아빠찬스, 삼촌찬스 등 각종 문제 지적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10-22 10:44

20190930101122_wageiyqg.jpg

 

국회 국정감사에서 전남대병원의 각종 채용 비리가 지적된 가운데, 이와 관련된 보직자를 해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보건의료노조 전남대병원지부(이하 전남대병원 노조)는 최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삼촌찬스', '아빠찬스', '남친아빠 찬스'로 지탄을 받고 있는 김성완 사무국장을 보직해임 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 10월 15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남대병원의 채용비리가 지적됐다. 나아가 10월 21일 교육부 종합감사에서는 '아빠찬스'에 이어 '품앗이 채용비리'까지 등장했다.
 
연일 드러나는 전남대병원의 채용비리에 병원 직원들뿐만 아니라 광주전남 지역민들은 충격에 빠졌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김성완 사무국장의 아들과 아들 여자친구를 합격시키기 위해서 특정인의 점수를 수차례 수정한 사실까지 드러났다.
 
전남대병원 노조는 "10월 22일에는 전남대학교병원 이사회가 열린다. 전남대병원 이사회는 채용비리의 몸통인 김성완 사무국장을 파면해야 한다. 김성완 사무국장이 공로연수에 들어간다는 얘기가 있지만 채용비리로 부정을 저지르고 병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사람에게 공로연수는 가당치 않다"고 평가했다.
 
나아가 10월 21일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전남대병원은 채용비리를 넘어서 고유목적사업비와 관련하여 병원 운영까지도 질타를 받고 있았던 상황.
 
전남대병원 노조는 "전남대병원 이사회는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직원들과 지역민들에게 병원의 신뢰와 공정성을 회복할 특단의 조치를 내놔야 할 것이다. 보건의료노조 전남대병원지부는 병원의 적폐를 청산하고 공정한 병원을 만들기 위해서 총력 투쟁할 것이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