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사르탄 손실금 소송, 제약업계 '공동 대응' 변함 없어

법무법인 선정 고심…공단 소송으로 공방 본격화 전망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19-10-25 06:06

NDMA 검출 발사르탄 관련 손실금을 납부하지 않은 제약사들이 소송을 담당할 법무법인 선정을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공동 대응 방침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발사르탄 손실금을 청구 받은 제약사 중 공동 대응하기로 한 30여 곳의 제약사들은 우선 손실금을 납부하지 않은 뒤 공단이 소송을 걸면 이에 공동 대응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
 
먼저 소송을 제기해 공단을 압박할 수도 있겠지만, 상황을 지켜본 뒤 공단의 움직임에 따라 맞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던 것.
 
이에 따라 제약사들은 공단의 소송에 대비해 법무법인 선정 등 준비를 진행 중이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법무법인 선정을 두고 고심에 빠지게 된 것으로, 애초 공동소송을 담당할 법무법인이 한 곳으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후 상황이 달라지면서 각 제약사별로 원하는 법무법인을 선정하는 가능성까지 열어둔 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제약사 관계자는 "각 법무법인별로 조건도 다르고 제약사들의 상황도 달라 법무법인을 어느 한 곳으로 일원화하기는 어려웠던 것 같다"면서 "공동으로 대응은 하지만 법무법인 선정은 개별 제약사의 선택에 맡길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 곳의 법무법인에 의뢰하는 게 의무사항은 아니다"라면서 "법무법인을 각자 정하더라도 소송 자체는 함께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다른 제약사 관계자는 "흐름대로 따라가게 될 것 같다. 공단에서 소송하면 공동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며 "아직까지 공단에서 소송을 제기하지는 않았다"며 현재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공단이 소송을 제기하면 대응에 나선다는 점에는 변화가 없고, 함께 움직이지만 소송을 담당할 법무법인은 개별적으로 선정할 수도 있는 상황으로 정리할 수 있다.
 
단, 아직까지는 공단이 소송을 제기하지 않은 만큼 본격적인 공방은 그 이후가 돼야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이런 기사 어때요?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