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도 기피하는 중증외상센터.."국가책임제로 해야"

오제세 의원 "환자 살릴수록 적자..인구 1천만 서울도 없는 상황"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10-28 16:5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중증외상센터를 운영할수록 적자가 나기 때문에 '국가책임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청주시 서원구)은 최근 보건복지부 종합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최근 3년간 외상환자 약 3만 5,000명 중에서 중증외상환자는 약 2,200여명으로, 중증환자비율이 6.3%로 비교적 낮았다.
 
그러나 중증외상센터 운영시 전문의 의사의 경우 최소 20명, 일반병동 간호사 최소 40명 등의 인력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수익창출이 어려워 의료인도 기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게다가 우리나라 권역별 외상센터 즉 중증외상센터의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이 부족하고, 정부가 인건비, 운영비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실제로 정부지원에 대한 불용률(47.3%, 2018년)이 높은 상황이다.
 
이 같은 문제로 인해 우리나라 중증외상센터는 최근까지 13곳에 지역별, 권역별 중증외상센터를 지정·운영 중이지만, 인구 1,000만이 살고 있는 서울시에는 중증외상센터가 없다.
 
오 의원은 "중증외상센터의 실효성이 낮아 운영에 애로사항이 많다"면서 "이대로 방치하면 10년내 중환자실과 중증외상센터가 아예 없어질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자를 살릴수록 적자가 늘어나는 열악한 상황"이라며 "이에 대한 대책으로서 환자의 생명을 구하고, 중증외상센터를 적자구조를 면하기 위해서는 국가책임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