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영 교수, '위염의 내시경 소견' 출간

메디파나뉴스 2019-11-07 16:18

1111.jpg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이선영 교수가 '위염의 내시경 소견'을 출간했다. 이 책은 위암을 유발할 수 있는 헬리코박터의 감염을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위 내시경 소견을 각 증례와 함께 쉽고 간결하게 담은 것이 특징이다.

책은 총 4장으로 이뤄졌다. 1장은 위염의 정의와 분류, 2장은 헬리코박터 감염 시 관찰되는 12가지 내시경 소견, 3장은 헬리코박터 균이 사라진 후 관찰되는 7가지 소견, 4장은 헬리코박터 감염과 관련이 없는 10가지 소견이다.

특히 각 장 뒤에는 연습문제와 정답풀이를 추가해, 위 내시경 소견만으로 장형 위암과 연관된 위염, 미만형 위암과 연관된 위염, 위암과 무관한 위염으로 구별하는 요령을 반복해 학습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선영 교수는 "우리나라에는 1만 명이 넘는 의사들이 위 내시경 검사를 하고 있음에도 배경 위점막을 판독하는 방법에 대한 교육이 없다"며 "지금까지의 위 내시경 검사는 단일 병변에 대한 진단용에 불과하고, 위암 사망률을 줄이는 데만 치우쳐 있어 책을 집필하게 됐다"고 목적을 밝혔다.

또 이선영 교수는 책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위암 사망률이 아니라 높은 위암 발생률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위암 발생률은 전세계에서 가장 높고, 특히 40~45세 사이, 갱년기 이전에 발생하는 예후가 불량한 미만형 위암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는 것. 위암 발생률을 줄이기 위해 일차예방이 필요하며, WHO에서 권유하는 위암의 일차 방법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균에 대한 제균 치료라고 말했다.

이선영 교수는 "제균 치료를 위해서는 감염자를 제대로 진단할 수 있어야 하고, 위내시경 검사를 하면서 '위암과 연관된 위염'을 진단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래서 위암과 연관된 위염을 진단하는 요령을 책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 위내시경 검사를 하는 대부분의 의사들이 지금까지는 잘 모르고 있었지만, 우리나라가 위암 발생율 1위 국가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반드시 알아야 하는 내용"이라며 "위내시경 검사를 하는 우리나라 모든 의사들이 책을 통해 진단법을 익히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