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제약-코트라, 2019 베트남 안과학회 참가

영향력 확대 기대…수출 성장세 이어져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19-11-07 16:27
삼일제약(대표 허승범)은 지난달 24~26일 열린 2019년 베트남 안과학회에 코트라(KOTRA)와 함께 참가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북부 응에안(Nghe An) 성에 위치한 빈(Vinh)시티에서 개최된 이번 안과학회는 베트남 내 최고 규모의 안과학회로 망막절제술 등 수술 생중계 및 안질환 관련 강연 등으로 구성됐으며, 세계 각국의 저명한 석학 및 의료진이 대거 참석했다.
 
의료인 이외에도 산텐(Santen), 알콘(Alcon), 앨러간(Allergan)사 등 글로벌 제약사도 참가해 베트남 안과 시장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삼일제약은 코트라와 함께 이번 학회에 참가해 코트라의 자국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후원 속에 삼일제약의 다양하고 우수한 제품들을 베트남 내 안과 전문의들에게 더욱 널리 알리고 인식시킬 수 있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베트남 안과시장에서의 영향력 확대 및 향후 안질환용제의 글로벌 제약CDMO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밑거름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
 
삼일제약은 2008년 베트남 대표사무소 설립을 시작으로 작년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했으며, 현재 15개 의약품을 현지에 수출하며 지속적인 수출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삼일제약은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베트남 사이공하이테크 공단 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점안제 생산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베트남 현지 및 아세안 국가를 발판으로 유럽 및 미주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