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퍼스트무버로 美시장 출시 '쾌거'

내주 월요일 11일부터 현지 파트너 테바社 통해 판매 개시...테바사, 혈액암시장 마케팅 강세
조현철기자 hccho@medipana.com 2019-11-08 10:19

셀트리온헬스케어가 다음주 월요일인 11일부터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를 미국에 출시한다.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jpg

 

8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를  동사 북미지역 유통 파트너사인 테바(TEVA)를 통해 11월 11일부터 판매한다"며 "미국 내 항암 의약품 판매 경험이 풍부한 테바사의 또다른 혈액암 치료제 ‘벤데카’(Bendeka, 판매 중)의 유통 채널을 활용해 더욱 빠르고 안정적으로 공급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출시는 전세계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가운데 퍼스트무버(First mover)로 가장 먼저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미국 리툭시맙 의약품 시장 규모는 연간 약 5조원에 달하며 이는 글로벌 리툭시맙 시장의 60%에 해당한다.

 

회사측은 "그동안 미국 행정부가 단계적 치료(step therapy) 지침 허용, 340B 환급 체계 변경 등 바이오시밀러에 우호적인 정책들을 꾸준히 발표해왔고, 또한 최근 미국 최대보험사인 유나이티드헬스케어가 셀트리온의 ‘램시마’ (미국 제품명 ‘인플렉트라’)를 선호의약품(preferred drug)으로 등재하는 등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우호적인 분위기가 확산돼 성공적인 미 시장 진출이 될 것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테바의 북미사업 부문장인 브랜던 오그래이디 부사장은 “’트룩시마’가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가운데 가장 먼저 미국에 런칭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바이오시밀러는 가격 경쟁력을 통한 의료 비용 절감으로 환자의 삶을 개선하고 있기 때문에 이와 같은 ‘트룩시마’의 강점에 집중한 마케팅 활동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김형기 대표이사는 “’트룩시마’는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제품들 가운데 가장 먼저 미국 시장에 진출한 퍼스트무버이자 당사에서 미국에 출시한 첫 번째 항암(Oncology) 의약품으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며 “세계 최대 규모 리툭시맙 시장에 ‘트룩시마’가 진출해 신규 매출이 발생하게 되는 만큼 앞으로 당사의 매출 성장과 수익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현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