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만성콩팥병 환자, 치료비용 부담에 가계는 휘청"

신상진 의원, 국가가 만성콩팥병 예방·관리·지원하는 '만성콩팥병관리법안' 대표 발의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11-08 13:43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인구의 고령화, 만성질환의 증가에 따라 만성콩팥병 발생이 늘어나는 가운데, 국가 차원에서 이를 예방·관리하고 치료비를 지원하는 근거가 마련될 전망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성남 중원구)은 지난 7일 만성콩팥병, 말기신부전으로 인한 개인적 고통과 사회적 부담을 줄이고 국민건강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만성콩팥병관리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만성콩팥병(만성신장병)은 3개월 이상 신장이 손상되어 있는 상태이거나 콩팥기능 감소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콩팥기능 상실과 다양한 합병증을 동반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2018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만성콩팥병의 전년 대비 환자 증가율은 10.7%(21만→23만명)로 12대 만성질환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 문제는 만성콩팥병이 상당히 진행된 말기신부전은 혈액투석·복막투석·콩팥이식 등 신대체요법을 받더라도 일반인에 비해 사망률이 약 10배 증가한다는 점이다.
 
말기신부전 환자의 5년 생존율은 약 50% 정도로 대장암(남자 56.1%, 여자 56.8%), 유방암(82.1%) 및 전립선암(83.3%)의 생존율보다 낮을 정도로 예후가 상당히 나쁘다. 이들은 대체요법을 받지 않으면 단기간에 사망에 이르기 때문에 면밀한 관리와 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신 의원은 만성콩팥병을 국가·지자체가 체계적으로 예방·관리하고 국가가 말기신부전 환자의 경제적 부담능력 등을 고려해 지원하는 법안을 발의한 것.
 
이번에 발의된 만성콩팥병관리법안에는 ▲국가가 만성콩팥병관리종합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고, ▲만성콩팥병을 예방·관리하기 위해 연구사업 및 조사통계사업, 예방사업 등을 시행하도록 하며, ▲환자 및 질병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만성콩팥병관리원을 설립하고 인공신장실을 인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말기신부전 환자의 경우 혈액투석 등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지만 경제적 부담능력이 없는 경우 치료를 포기하기도 해 이를 지원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포함됐다.
 
신 의원은 "말기신부전 환자들은 투석치료로 인한 시간적 손실, 실직, 소득 감소 등 이중, 삼중고를 겪으면서 가족을 위해 치료를 포기하는 극단적인 생각도 한다"면서 "이번 법안이 통과돼 만성콩팥병 환자에게 희망이 되고, 초기 콩팥병을 예방·관리하는 시스템이 잘 구축돼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