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3분기 매출 111억 원 달성

전년 대비 2% 증가…영업익 31억·순이익8억 원 적자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19-11-08 18:0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지난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이 348억 원으로 전년 대비 매출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메디포스트가 이날 발표한 잠정실적(별도)에 따르면, 3분기 매출액은 111억4500만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0% 늘었고, 영업이익은 30억9600만 원 적자를 기록해 적자폭이 확대됐다. 3분기 순이익은 7억7900만 원 적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가 소폭 늘었다.
 
무릎골관절염치료제 카티스템의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이 지난해보다 약 20% 성장하며 견조한 매출 상승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영업손실은 2세대 줄기세포치료제 관련 연구개발이 증가해 일시적으로 확대됐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전(全) 사업부의 성장으로 올 해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최근 주사형 무릎골관절염치료제 임상이 시작됐고, 카티스템 일본 임상을 신청하는 등 중장기적으로도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